탐스, 코로나19 극복 위해 순수익 3분의 1 기부
상태바
탐스, 코로나19 극복 위해 순수익 3분의 1 기부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5.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가 전개하는 미국 신발 브랜드 ‘탐스(TOMS)’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글로벌 기부 캠페인을 펼친다고 13일 밝혔다.

탐스 글로벌 본사는 세계적으로 확산된 코로나19에 대응해 ‘코로나19 글로벌 기부금 펀드(COVID-19 Global Giving Fund)’를 만들고 4월1일부터 순수익의 3분의 1을 기부하고 있다.

국제사회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한 사회 공헌 활동을 시작했다고 알렸다.

탐스는 ‘코로나19 글로벌 기부 펀드’를 통해 위생 용품 구비가 어려운 국가의 시민들에게 마스크, 손세정제 등 전염병 예방 용품을 직접 전달한다.
 

또 30여 개 이상의 국가에서 깨끗한 물과 위생적인 화장실을 제공하는 국제 비영리 기구 ‘워터에이드(WaterAid)’와 협업해 손씻기에 대한 교육 메시지를 전파하고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 급수 스테이션을 설치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외에도 바이러스의 최전방에 있는 의료진을 위한 손비누, 세정제, 마스크, PPE(개인보호장비)를 제공하는 등 위기 극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탐스의 최고 책임자 ‘에이미 스미스(Amy Smith)’는 “탐스는 지역 사회 시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에 사명감을 갖고 임해왔다”라며 “고객들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이기기 위한 전 세계인들의 노력을 계속 지원해 나갈 것”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