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구입한지 20일 된 유명 브랜드 냉장고 내부 바닥 쩍~금가
상태바
[노컷영상] 구입한지 20일 된 유명 브랜드 냉장고 내부 바닥 쩍~금가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0.05.25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 진주시에 거주하는 강 모(남)씨는 유명 가전제품 회사에서 구입한지 20여일 된 냉장고에 문제가 발생해 사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강 씨는 냉장고 내부 바닥 양쪽에서 균열이 발생한 것을 발견, AS를 요청했으나 "제품의 하자가 아니라 파손에 의한 것으로 수리가 불가능하다"는 답을 받았다. 업체는 서비스센터장을 연결해 달라는 강 씨의 요청에도 개인정보유출이라 연결해 줄 수 없다며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고.

강 씨는 “상담실장과 연락이 닿았으나 역시나 소비자의 부주의라고 하더라. 뭘 어떻게 해야 냉장고 내부에 이렇게 금이 갈 수 있는건지...지속되는 요청에도 기술진에게 물어보겠다고 할 뿐 아무런 답변이 없다. 회사의 이익만을 생각해 소비자를 제품 불량 원인 제공자로 만드는 파렴치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며 기막혀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