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여명테크 양변기, “오염물질 비산 차단 효과있어”
상태바
여명테크 양변기, “오염물질 비산 차단 효과있어”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5.1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명테크는 자사가 생산 및 판매하고 있는 초절수 양변기가 오염물질 비산(飛散)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외신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양변기 물을 내릴 때 튄 물방울로 인해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해 양변기의 위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여명테크의 양변기는 오염 물질이 튀는 비산이 없다는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NEP(New Excellent Product) 인증을 받기 위해 지난 2018년 5월,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에 시험을 의뢰한 결과 ‘양변기 물을 내릴 때 비산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 레버 작동 시 수조 또는 배관의 물이 분기관을 통해 가변트랩에 작동수를 공급하여 구동되며, 오물 배출 후 탄성체의 원복력을 통해 대기상태로 복구
▲ 레버 작동 시 수조 또는 배관의 물이 분기관을 통해 가변트랩에 작동수를 공급하여 구동되며, 오물 배출 후 탄성체의 원복력을 통해 대기상태로 복구
여명테크의 초절수 양변기는 현재 이대목동병원, 전남대병원, 국립경상대학병원을 비롯해 이마트, 롯데마트, 신세계백화점, 이랜드리테일, 에버랜드, CGV, 메가박스, 현대차 울산공장,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고속도로 휴게소, 경마공원 등 전국 학교, 휴게소, 병원, 대기업, 공공시설 등에서 설치 사용하고 있다.

김재현 대표는 “국내외 특허를 가진 중력식 가변 트랩 방식을 사용해 기존 양변기 대비 70% 물을 적게 사용하여 수도비 절감이 가능하다”며 “특히 오염물질의 비산을 억제하여 질병 전이 가능성을 차단해 주는 기능 때문에 최근 들어 대형 병원 등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초절수양변기는 위생도기 업체로는 유일하게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기술을 적용한 제품에게 부여되는 ‘NEP 인증’을 받았으며 한국공학한림원에서 ‘2018년 15대 산업기술’로 선정되는 등 혁신적인 기술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