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카 카셰어링 주유대금, 렌터카의 2배?...장거리 이용시 주의해야
상태바
딜카 카셰어링 주유대금, 렌터카의 2배?...장거리 이용시 주의해야
렌터카와 주유 요금 정산방식 완전 달라
  • 김경애 기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20.06.10 07: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셰어링 업체가 책정한 주행요금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이용자 불만이 제기됐다. 일반적인 주유 비용의 2배 이상이 청구됐다는 내용이다. 업체 측은 차종과 유종 등 조건을 반영한 결과로 장거리 운행 할인까지 적용된 적합한 요금이라는 입장이다. 

카셰어링은 도심에서의 접근성과 편의성, 분 단위 짧은 시간 대여도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이용자가 크게 늘고 있다. 다만 렌터카와는 주유요금 정산 등의 방식이 달라 장거리 운행 시 예상치 못한 비용이 청구될 수 있어 이용자 주의가 필요하다.

인천시 부평구에 거주하는 윤 모(남)씨는 지난 달 23일부터 25일까지 카셰어링 업체인 딜카에서  카니발(경유)을 빌려  3일간 829km를 주행했다. 반납 후 윤 씨에게 고지된 주행요금은 무려 16만9968원이었다.  

윤 씨는 "경유차인 만큼 아무리 많이 나와도 10만 원이 넘지 않을꺼라 생각했는데 상식에서 벗어난 요금이 책정됐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윤 씨는 경유를 사용해 3일간 828.9km를 주행했다.
윤 씨는 경유를 사용해 3일간 828.9km를 주행했다.

◆ 카셰어링, 렌터카와 달리 비치된 주유카드 이용 후 정산 방식...실시간 유가 적용 불가

렌터카는 하루 이상을 빌려야 하지만 카셰어링은 10분 단위로도 대여가 가능해 짧은 시간 이용 시 경제적이다. 반면 주행거리·이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비용 부담은 만만치 않게 커진다. 카셰어링 업체의 주행요금 산정 기준 때문이다. 

이용자 스스로 주유한 뒤 반납하면 되는 렌터카와는 달리 카쉐어링은 차량 안에 비치된 주유카드로 연료를 채워야 한다. 카셰어링 유류비는 총 주행거리 기준으로 km당 산정된다. 여기에 ▶차종 ▶유종 ▶배기량 ▶차 등급 등을 반영해 최종 주행요금이 책정된다. 이 기준은 카셰어링 업체마다 약간의 차이를 보이나 대부분 유사하다. 

윤 씨가 대형업체인 L렌터카를 통해 카니발을 빌려 3일간 829km 주행했다고 가정하면 32만 원 가량의 대여료를 지불한 뒤 경유비를 추가 지출(평균 7~8만 원)하면 된다. 반면 카셰어링은 자체 책정한 km당 차종별 유류비를 주행요금에 적용하므로 대여료 지불 이후에도 상당한 기름값이 청구될 수밖에 없다.

윤 씨가 딜카에 지불한 대여료는 기본보험료를 포함해 28만9820원. 일반 렌터카와 비교 시 약 3만 원밖에 차이나지 않지만 주행요금이 2배이상에 달해 결과적으로 훨씬 많은 비용을 부담하게 되는 것이다.. 
요금청구서에 구간별 요금이 기재되어 있다.
요금청구서에 구간별 요금이 기재되어 있다.

딜카는 주유비를 리터당 과연 얼마로 책정한 것일까.

카니발을 카셰어링해 829km를 운행할 경우 km당 주유비 명목 대여요금은 장거리 할인을 적용해 192원이다. 여기에 카니발의 공인 연비인 리터당 12km를 적용하면 경유 값은 2304원이 된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평균 경유 가격은 1088.2원. 딜카 산정 주유비 평균가와 격차가 1215.8원으로 2배이상 비싸진다. 도로상황, 운전습관 등을 고려한다고 해도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가격차다.

윤 씨는 딜카가 자체 책정한 유류비로 주유요금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분개했다. 그는 "주행요금이 청구되고 나서야 km당 구간별 주유 단가가 얼마라는 걸 인지할 수 있었다. 일반 렌터카와 이렇게 주유요금에 큰 차이가 있을거라고는 예상 못했다"며 억울해 했다.

이에 대해 딜카 관계자는 "주행요금은 단순히 유류비만 포함된 금액이 아니다. 이 기준에 대해 여러 차례 설명했고 할인 구간대도 설명했는데 소비자가 부당하게 생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가가 하락하면 주행요금도 낮아지는 '연동형 주행요금'을 올해 안까지 개발해 동일한 불만이 없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딜카에서 도입 예정인 주행요금 유가연동제는 저유가 기조에 맞춰 차종과 평균 유가를 기준으로 주행요금을 변경하는 제도다. 이미 쏘카와 그린카는 장거리 이용자들의 요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차원으로 유가연동제를 도입해 유류비를 일정 부분 낮추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2020-07-10 14:25:39
모든 셰어링카 요금제가 다 똑같은 수준으로 되어 있습니다.

기자님, 해당 기사는 딜카를 기준으로 작성을 했지만 쏘카, 그린카, 피플카, 딜카 모두다 같은 이슈가 있습니다.
되도록 기사를 쓰셨을 떈 저격 식이 아니라 정확하게 조사를 하고 A업체 식으로 표기를 하셔야죠... 소비자가 봐도 이건 저격같은 뉘앙스인데..

그리고, 한편 반대인 상황도 있습니다.

대여요금은 렌트보다 싼데, 대여시간동안 주행은 안하고 에어컨, 히터만 켜고 있는 경우도 허다하죠.
이러면 주행요금은 적게. 대여요금도 일반 렌트보다 싸게 즐길 수 있습니다.

즉, 카셰어링 요금제 자체가 문제라는 겁니다.

독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것이 기자의 역할인데 이부분은 되게 생각이 짧게 쓴 글 같아서 댓글 남깁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