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수천개의 흠집으로 내부 뿌옇게 보이는 자동차 헤드라이트
상태바
[노컷영상] 수천개의 흠집으로 내부 뿌옇게 보이는 자동차 헤드라이트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07.14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곡성에 사는 이 모(남)씨는 최근 2년 전 구입한 차의  헤드라이트 안쪽 부분에 뿌연 실기스가 생긴 것을 확인했다.

제조사에 문의했지만 자체 판단 결과 이상이 없다는 구두상의 안내에 그칠 뿐 사진 촬영 등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았다.

이 씨는 “최소한 고객이 요청을 하면 사진이라도 찍어서 본사에 확인을 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 눈으로만 봐도 잔기스가 엄청나게 심한데 문제가 없다는 식의 태도는 아닌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