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본현대생명, ‘MAX 찐 트리플 양로저축보험’ 출시
상태바
푸본현대생명, ‘MAX 찐 트리플 양로저축보험’ 출시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0.07.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본현대생명(대표 이재원)은 노후생활자금과 목돈마련, 사망보장까지 준비할 수 있는 ‘MAX 찐 트리플 양로저축보험’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MAX 찐 트리플 양로저축보험’은 보험기간 중에는 불의의 사고에 대비한 가족보장자산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보험료 납입이 완료된 시점에는 필요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목적자산으로, 보험료 납입이 완료 후 특약 유지시에는 노후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3가지 특징이 있는 저축성보험상품이다.

보험기간내 책임준비금의 부리이율은 확정금리(주계약 2.2%)로 적립이 되며 합산장해율이 50% 이상으로 판정 시에는 보장은 그대로 유지되면서 차회 이후 보험료가 납입면제 된다. 계약자 선택에 따라 평생토록 사망 보장하는 종신사망보장특약을 부가할 수 있다.
 
주계약의 보험기간은 10년과 20년으로 선택할 수 있고 특약의 보험기간은 종신이다. 보험료 납입기간은 10년납과 20년납으로 선택할 수 있고 특약은 주계약의 납입기간과 동일한 기간으로 가입 가능하다.

주계약의 보험기간 이후 또는 종신사망보장특약의 보험료 납입기간 이후에 ‘사망보험금 연금선지급제도’를 활용할 경우 종신사망보장특약의 해지환급금의 일부 금액을 연금처럼 받을 수 있다.

‘사망보험 연금선지급제도’는 신청한 연령부터 선택 기간 동안 특약 가입금액의 일정 비율을 매년 감액하여, 이때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연금처럼 지급받는 방식이다.

푸본현대생명 관계자는 “‘MAX 찐 트리플 양로저축보험’은 인생의 위험인 사망으로부터 가족들을 경제적 위험에서 보호하고 필요자금을 적기에 사용할 수 있으며, 노후에는 노후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3가지 특징이 있는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