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팔로워의 크기가 곧 리더의 크기”
상태바
진옥동 신한은행장 “팔로워의 크기가 곧 리더의 크기”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07.0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속 가능한 기업을 위한 새로운 리더상을 제시하며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7일 진옥동 은행장이 임원 및 본부장과 전국 부서장을 대상으로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한 리더의 역할에 대해 유튜브 생중계 강연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옥동 은행장은 “세상은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나뉠 것”이라며 “코로나 확산에 대처하는 여러 국가들의 다양한 성공과 실패 사례를 보며 선진(先進)과 후진(後進), 즉 일류(一流)국가의 기준이 변화하고 있다”고 강연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제 일류 국가의 기준은 부의 축적이 아닌 공동체의 존속(지속 가능)을 위해 헌신, 절제할 수 있는 시민의 존재 여부가 될 것”이라며 “도태되지 않는 지속 가능한 기업을 만들어나가기 위해서는 꾸준한 변화와 함께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가치 판단 기준의 변화를 강조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또한 진옥동 행장은 기업 문화와 리더의 역할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끊임없이 변화하려는 노력이 후행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기업 문화로 기업 문화는 잘 관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 문화를 관리하기 위한 방법으로 ▲명확한 가치이념 ▲이념이 반영된 문화기동장치(의례와 의식) ▲이를 제대로 작동시키려는 리더의 노력과 함께 세 가지 요소의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진 행장은 리더의 실천을 강조하며 “기업 문화에 대해 교육하는 것보다 리더의 행동을 통해 신한의 비전이 무엇이고 우리가 어떻게 가야하는지에 대해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결국 리더의 크기는 팔로워의 크기로 결정되는 것으로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팔로워를 만들 것”이라고 끝맺음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