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조직개편 단행... 고객 니즈와 시장변화 대응
상태바
NH투자증권 조직개편 단행... 고객 니즈와 시장변화 대응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0.07.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은 운용사업부 조직 효율화 및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시장환경과 규제에 따른 비즈니스 변화를 반영하고 투자재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운용사업부 조직을 효율화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상품별 별도 본부 체제인 ‘Equity파생본부’와 ‘FICC파생본부’를 ‘파생본부로 통합하고 ELS 자체헤지운용을 담당하는 ‘Equity파생운용부’와 FICC 자체헤지운용을 담당하는 ‘FICC파생운용부’를 ‘파생운용부’로 통합한다. 특히 파생본부 하에 ELS/DLS 운용부서와 세일즈부서를 함께 배치해 긴밀한 협업을 통해 수익성을 극대화 할 예정이다.

또한 개인 및 기관 고객의 해외투자 니즈 확대에 따른 해외투자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머징 시장에서의 사업확장을 통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Global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전체 8개 해외거점을 본부 직속으로 편제했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 관점의 해외사업 방향성을 수립하고 신규 비즈니스 진출을 주도하는 ‘Global사업기획부’를 신설해 편제했다는 설명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점차 다양해지는 고객의 니즈와 시장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국내 대표 금융투자회사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 상무 신규선임
▲ Global사업본부 김홍욱

◇ 부장 신규선임
▲ Equity파생전략부 정인호 ▲ PI부 송원용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