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대림산업, 3840억 규모 인천 · 대전 도시정비사업 수주
상태바
대림산업, 3840억 규모 인천 · 대전 도시정비사업 수주
  • 김경애 기자 piglet198981@hanmail.net
  • 승인 2020.07.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이 3840억 원 규모의 인천 · 대전 도시정비사업 시공권을 각각 따냈다. 

대림산업(대표 배원복)에 따르면 지난 11일 회사는 '인천 십정 5구역 재개발 사업'과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로 각각 선정됐다. 이에 따라 대림은 올 1월부터 현재까지 서울 · 지방 등 5곳의 도시정비사업을 총 9227억 원 규모로 수주하게 됐다.
 

먼저 대림은 GS건설 · 두산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방식으로 추진되는 인천 십정 5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인천 부평구 십정동 460-22번지 일원에 지하 3층 지상 33층 규모의 공동주택 221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총 수주 금액은 4168억 원 규모로 대림산업 지분은 1667억 원이다.

같은 날 열린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도 대림산업과 대림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총 공사비는 3951억 원이며 대림산업 지분은 2173억 원이다. 대전 동구 삼성동 279-1번지 일원에 지하 4층 지상 49층, 아파트 1612가구, 오피스텔 210실, 판매시설 등이 조성된다.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조감도

대림산업은 지난 7일 도시정비사업 외 부산 송도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대한 계약도 체결했다. 수주 금액은 2466억 원이다. 이 사업은 부산시 서구 암남동 419번지 일원에 지하 6층 지상 34층, 총 1302가구 아파트를 건설하는 것으로 올해 9월 착공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