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보험금 지급률 90% 육박, 수익성 흔들...BNP파리바카디프 등 6개사 100% 넘어
상태바
생보사 보험금 지급률 90% 육박, 수익성 흔들...BNP파리바카디프 등 6개사 100% 넘어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0.07.28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보험사 보험금 지급률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경영효율’ 지표 중 하나인 ‘보험금지급률’은 보험사가 벌어드린 수입보험료 대비 보험사가 지급한 보험금을 뜻하는 것으로, 100%가 넘으면 보험료 수입보다 지급 보험금이 더 많았다는 의미다.

보험금지급률이 높을수록 소비자에게 보험금을 잘 지급했다고 해석할 수도 있지만 보험금 부지급률은 0.8~0.9%로 몇 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보험사의 수익성만 악화됐다고 볼 수 있다.

29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24개 생보사의 올해 1분기 보험금지급률은 91.1%로 전년 동기 대비 4%포인트 올랐다.
 
생보사들의 보험금지급률은 계속 상승 추세다. 2015년까지만 해도 53%에 불과했지만  2017년 65.8%, 2018년 78.4%, 2019년 84.5% 등 매년 10%포인트 가량씩 올랐다. 올해 90%를 넘어서면서 보험사  수익성 지표에 빨간불이 켜진 셈이다.

생보사 가운데 보험금지급률이 가장 높은 곳은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었다. 카디프생명은 올해 1분기 보험금지급률 1411%를 기록했다. 보험료를 100만 원 받았으면 보험금으로 1400만 원을 내줬다는 의미다.

카디프생명 관계자는 “주력 상품이 변액보험으로 보험금지급률 계산에 들어가는 ‘일반계정’ 상품이 아닌 ‘특별계정’ 상품”이라며 “일반계정만 계산했을 때 1000%가 넘는 것이 맞지만 일반계정 및 특별계정을 모두 합치면 지난해 말 165.3%로 전년(178.8%) 대비 13.5%포인트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회계기준 도입에 따른 선제적 대응으로 저축성 보험 판매를 중단해 들어오는 보험료가 없어 분모가 되는 수입보험료 모수가 점점 줄어들고 만기 도래하는 보험금이 늘어나면서 보험금지급률이 크게 늘었다”며 “RBC비율은 올해 1분기 366.8%로 업계 3위를 유지하고 있는 등 자산건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24개 생보사 가운데 보험금지급률 100%가 넘는 곳이 카디프생명을 포함해 6곳에 달했다. 하나생명은 218.5%로 전년 동기 대비 69.7%포인트 급등했으며, KB생명 157.7%, 농협생명 121.2%, 미래에셋생명 113.2%, 오렌지라이프 103.4% 순이었다.

생보사 업계 평균인 91%를 넘어서는 곳도 동양생명, DGB생명 등 10곳에 달했다.

반면 푸르덴셜생명 44%, IBK연금보험 49.3% 등 두 곳은 보험금지급률이 50% 미만이었다. 라이나생명 52.6%, 푸본현대생명 58.8%, 교보라이프플래닛 59.9% 등도 보험금지급률이 낮았다.

특히 푸본현대생명은 방카슈랑스를 통한 저축성 보험 판매가 급증하면서 보험금지급률이 지난해 1분기 114.1%에서 올해 1분기 58.8%로 55.3%포인트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