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아이코스 전자담배 이상 발열로 입술 화상입고 물집 잡혀...기기 환불로 땡?
상태바
아이코스 전자담배 이상 발열로 입술 화상입고 물집 잡혀...기기 환불로 땡?
원인 규명 및 보상 여부에 묵묵부답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8.12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발열로 인한 소비자 신체 상해 피해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업체 측은 발열의 발생 원인이나 피해 보상에 대해서는 일절 소통하지 않고 있다.

경기도 화성시에 사는 장 모(남)씨는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 중 발열로 입술을 다쳤다며 불안해했다.

일반 담배를 피우는 장 씨는 궐련형 전자담배로 바꿀까 싶어 지난 7월 한국필립모리스의 대여서비스를 통해 아이코스 기기를 체험했다.

대여서비스는 아이코스 기기를 선택하고 14일간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대여 기간 만료후 기기를 구매하면 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규기기의 경우 대여금액이 2000원~5000원이며 중고기기는 1000원으로 저렴하다. 최 씨는 아이코스를 대여했으나 하루에 5회 미만으로 사용하다 보니 대여서비스 기간을 늘려 3주간 사용할 수 있었다.

장 씨는 이후 체험기기 그대로 7만 원가량 주고 구매했다.
 

▲아이코스 사용 후 아랫입술에 물집이 잡힌 모습이다.
▲아이코스 사용 후 아랫입술에 물집이 잡힌 모습이다.

체험기간 사용 중 이상이 없다 구매후 문제가 생겼다.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울 때 아이코스 기기와 스틱이 발열되더니 다 피우고 나자 입술이 덴 듯이 뜨거웠다고. 이후 물집이 잡혔다는 게 장 씨 주장이다. 체험할 때부터 어느 정도 발열은 있었지만 기기 특성으로 감안할 정도였는데 발열 강도가 확연히 강해진 느낌이었다고.

아이코스 고객센터로 문의하자 즉시 사용을 중단할 것과 환불해줄테니 제품을 보내라고 말했다.

장 씨는 "입술이 데어 물집이 잡혔다고 말했으나 현재 상태가 어떠한가에 대해선 묻지 않더라"며 "기분이 상해 보상을 문의하자 그런 제도는 없다더라"며 괘씸해 했다.

앞서 또다른 소비자도 아이코스 사용 후 입술에 화상을 입었으나 반품 외에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아이코스 사용후 아랫입술에 오톨도톨하게 물집이 잡혀 있다.
▲아이코스 사용후 아랫입술에 오톨도톨하게 물집이 잡혀 있다.

국내에 궐련형 전자담배가 출시된 지 3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사용 후 발열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다.

아이코스 홈페이지 AS 규정에도 기기 이상 시 상황에 대해서만 나와 있고 신체 부작용 등에 대해서는 안내하고 있지 않다.

한국필립모리스 측에 아이코스 이용 중 기기와 스틱 발열 이유, 신체 이상 시 보상 규정에 대해 문의했으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