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CJ프레시웨이, 코로나19에도 2분기 실적 개선
상태바
CJ프레시웨이, 코로나19에도 2분기 실적 개선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8.1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그룹의 식자재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 문종석)는 1분기 보다 뚜렷하게 호전된 2분기 성적을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2분기 매출 6245억원, 영업이익 27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86% 감소했다.

코로나 19 직격탄을 맞은 올해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21% 끌어올리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CJ프레시웨이는 황금연휴가 포함됐던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고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매출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며, 영업이익도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식자재유통 매출이 1분기보다 4% 상승한 4968억 원을 기록했으며, 단체급식은 8% 증가한 1090억 원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소비 위축이라는 어려운 시장 환경에도 주력사업인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부문의 매출 확대를 이뤄내는 한편 효율적인 고정비 관리를 통해 2분기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며 "전방산업인 외식업계가 위축돼 있지만 맞춤형 영업활동을 확대하는 한편 이용객이 늘고 있는 박물관, 휴게소 등 컨세션(식음료 위탁운영) 부문을 강화해 하반기에는 실적 반등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