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해외 자산유동화증권 5억 달러 발행
상태바
KB국민카드, 해외 자산유동화증권 5억 달러 발행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0.08.13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미화 5억 달러(원화 약 6000억 원) 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를 발행했다. 

이번 발행된 해외 ABS는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으며 글로벌 은행 ‘MUFG’와 ‘싱가포르개발은행(DBS)’이 공동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국제신용평가회사인 ‘피치(Fitch)’로부터 최고 등급인 ‘AAA’로 평가 받았다. 

또 이종 통화간 원금과 이자 지급을 교환하는 ‘통화이자율스와프(CRS)’를 통해 환율과 이자율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소를 사전에 제거했다.

조달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우수한 신인도와 높은 자산 건전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여파로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도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자금 조달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조달 비용도 절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