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암리 열리는 가상통화 투자설명회.. 코로나19 진원지 될라 우려
상태바
암암리 열리는 가상통화 투자설명회.. 코로나19 진원지 될라 우려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0.09.0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은 최근 가상통화 투자설명회가 비공식적으로 카페 등 실내에서 소규모 인원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4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문제가 제기된 불법 가상통화 투자설명회에 대한 방역강화 및 소비자 보호 필요성이 제기됐다.

가상통화 투기열풍이 불던 지난 2017년부터 사업자들은 실내강의 방식의 다양한 가상통화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최근에는 비공식적인 방법으로 실내에서 진행되는 추세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불법 다단계, 방문판매업자들이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해 유사수신 및 사기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금융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를 통한 가상통화 빙자형 혐의 업체는 전년 대비 48개사가 늘어난 92개사에 달했다.

이들은 투자설명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모집수당을 주면서 주변 지인에게 가입하도록 권유하거나 사업 초기 피해자에게 약속한 수익을 지급하며 지인에게도 추천하도록 하는 등 방식을 취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고유의 사업모델로부터 지속 수익이 발생하고 이 수익과 연계된 코인을 제작했다며 거짓 홍보를 하는데 최소가격을 보장하고 허위 시스템을 제시해 투자자가 사기 행각을 눈치채지 못하도록 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와중에도 가상통화 등의 다단계식 사업설명회가 개최돼 방역의 사각지대가 발생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일반 시민들께서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가급적 자택에 머물러 주시고 소규모 모임, 투자설명회 참석 등은 지양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원금 및 고수익을 보장한다면서 최신 금융기법에 비교적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의 은퇴자금을 노리고 접근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유사 행위 발견시 즉시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제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