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 대중교통' 앱으로 지하철 칸별 혼잡도 제공
상태바
SKT, 'T맵 대중교통' 앱으로 지하철 칸별 혼잡도 제공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0.09.1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 'T맵 대중교통' 앱을 통해 지하철 칸별 혼잡도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

예측 정보는 15일부터 'T맵 대중교통' 앱 업데이트를 통해 서비스되는데 수도권 1~8호선 대상으로 우선 제공되며 추후 수도권 미적용 호선에도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승객들이 지하철 탑승 전 칸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해 지하철을 보다 안전하게 분산∙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
 


T맵 대중교통 앱으로 지하철 이용 시 클릭 한번으로 '초록 · 노랑 · 주황 · 빨강' 4단계 색상을 통해 칸별 혼잡도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초록은 승객이 칸내 여유로운 상태 ▷빨강은 서 있는 승객들의 어깨가 밀착돼 이동이 불가능한 상태 등을 나타낸다.

모든 칸이 동일한 혼잡도 단계일 경우 조금이라도 더 여유 있는 두 개의 칸을 알려주는 '추천' 기능도 적용했다.

칸별 혼잡도는 SK텔레콤의 데이터 분석 기술 역량과 고객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했다.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데이터 분석 영역을 확장함으로써 혼잡도 패턴정보의 정확도를 높였으며 지난 6월 지하철 혼잡도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적용한 이후 1만 명이 넘는 고객 의견을 분석해 서비스를 개선했다.

아울러 서비스 화면에 만족도 별점 평가 기능을 새롭게 추가해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목소리를 빠르게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T맵 대중교통' 업데이트에는 지하철 칸별 혼잡도 서비스 외에도 △서울 · 수도권 지역의 버스 노선에 대한 정류장별 첫차 · 막차 정보 제공 △대중교통 관련 주요 사고 상황을 안내하는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T map 대중교통 앱은 T map 운영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4년 출시됐다. 이용자들에게 도보·지하철·버스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을 조합해 최적의 이동 방법을 제시하고 개인별 출퇴근 경로 · 하차 알림 등 맞춤 기능을 제공한다.

SK텔레콤 이종호 Mobility사업단장은 "5G 네트워크와 실시간 데이터 처리 · AI 분석 기술 등을 활용해 혼잡도 서비스를 내년에는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T맵 대중교통 등 고객 맞춤형 모빌리티(Mobility)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