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유명 오픈마켓서 로얄과라며 광고한 귤, 탁구공보다 작아
상태바
[노컷영상] 유명 오픈마켓서 로얄과라며 광고한 귤, 탁구공보다 작아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9.21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오픈마켓서 주문한 귤의 크기가 제각각에 품질도 저급했지만 환불마저 거절당했다며 한 소비자가 불만을 토로했다.

경북 안동시에 거주하는 권 모(남)씨는 오픈마켓서 ‘로얄과’라 광고하는 귤을 받아보곤 기가 막혔다. 탁구공과 비슷한 작은 크기임은 물론 녹색빛이 완연했기 때문. 업체 측에 환불을 요구했지만 “정상제품이다”며 “환불은 소비자가 자체 폐기처리 후 2000원만 해줄수있다”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

권 씨는 “오픈마켓 브랜드를 믿고 주문한건데...이 수준도 정상제품이라 우기는 행태에 화가 난다”며 “제품하자임에도 불구하고 환불마저 온전히 받지 못하는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