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죽 5000만 개 판매 돌파
상태바
CJ제일제당, 비비고 죽 5000만 개 판매 돌파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9.1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이 누적판매량 5000만개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업계 최초 상온 파우치죽을 선보인 지 1년 9개월만으로 누적 매출은 1300억 원에 육박한다.

CJ제일제당은 HMR 시장 성장과 최근 ‘집밥’ 수요 확대 등으로 ‘죽 일상식’ 트렌드가 가속화된 덕분으로 풀이했다. 예전에는 아플 때나 소화가 안될 때, 대충 허기를 달래는 용도로 주로 상품죽을 찾았다면, 지금은 아침대용식, 다이어트식, 해장, 간식 등 다양한 용도로 즐기는 소비 패턴으로 변화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소고기죽, 전복죽 등은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으며 집에 쟁여두고 먹는 스테디셀러 메뉴로 자리잡았다. 불낙죽, 삼선해물죽, 낙지김치죽 등 프리미엄 죽은 현재 방영 중인 광고의 ‘죽이 맞다’라는 핵심 카피처럼 ‘맛과 원물의 차원이 다르다’는 소비자 호평 속에 매출 호조를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간식이나 별식으로 상품죽을 찾는 소비 트렌드도 보다 확대되고 있다.


단호박죽, 흑임자죽, 통단팥죽, 동지팥죽 등 비비고 간식죽은 올해 8월 말까지 누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간식죽은 호박, 팥, 흑임자와 같은 전통 소재들로 만들어 아이스디저트 등처럼 활용도가 다양한 데다가 일명 ‘할메니얼 트렌드’ 지속에 따라 인기가 계속될 것으로 CJ제일제당은 분석했다.

비비고 죽은 시장 지위도 더 탄탄하게 구축했다. 닐슨 코리아에 의하면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비비고 죽은 시장점유율 37.8%를 기록하며 1위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죽을 일상적으로 다양하게 즐기는 패턴으로의 변화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토대로 소비자 마음을 읽으려는 노력이 통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연구개발과 노력으로 시장 성장과 식문화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