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기술 글로벌 특허 출원 순위 삼성 1위, LG 3위
상태바
배터리 기술 글로벌 특허 출원 순위 삼성 1위, LG 3위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0.09.2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기술 관련 글로벌 특허 출원 순위에서 삼성과 LG가 각각 1, 3위를 기록했다.

22일 유럽특허청(EPO)과 국제에너지기구(IEA)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삼성은 배터리 기술 분야에서 총 4787건의 특허를 출원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일본 파나소닉이 4046건으로 2위였고, LG는 2999건으로 3위였다.

국가별로는 조사기간 우리나라는 전체 배터리 기술 특허 중 17.4%를 차지했다. 일본에 이어 2위다.

한국은 2000년대 중반부터 배터리 혁신을 강화하기 시작했고 2011년 미국과 유럽을 제쳤다는 설명이다.

안토니오 캄피노스 유럽 특허청장은 “데이터의 경우 아시아가 산업계에서 강세를 보인다”며 “미국과 유럽도 다수 중소기업과 연구 기관을 기반으로 차세대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