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6로 심전도 측정할 수 있다더니...국내에선 무용지물
상태바
애플워치6로 심전도 측정할 수 있다더니...국내에선 무용지물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10.12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진단 기능을 고려해 스마트워치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라면 '애플워치6’ 구매 시 기능과 사양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애플워치6에는 ‘심전도 측정기능’이 기본 탑재되어 있지만 현재 국내에서는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서울 강남구에 거주하는 윤 모(남)씨는 최근 '애플워치6가 심전도(ECG)측정 기능 식약처 허가를 받았다'는 기사를 보고 애플워치6를 구매했다. 하지만 구매 후 심전도 측정기능을 사용해보려 했지만 활성화가 되지 않았다.

윤 씨는 “한국 식약처 허가를 받았다고 해서 구매만 하면 사용 가능한 줄 알았다”며 “알고 보니 아직 애플코리아에서 ‘사용 가능한 국가’를 업데이트를 해 주지 않아 공식적으론 사용이 불가능했던 것”이라고 토로했다.
 

▲애플워치 심전도 측정 앱
▲애플워치 심전도 측정 앱
시계 형태로 만들어진 스마트워치는 최근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심전도, 혈중산소포화도 측정 등 건강을 관리하는 기기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심전도 측정기능은 부정맥·심장동맥질환 등의 건강 이상 증세를 진단하는 데 사용돼 이른바 ‘손목 위 주치의’라고 불릴 정도로 소비자 관심이 높다.

지난 8월 '애플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심전도 측정 앱(ECG, 불규칙한 박동 알림) 품목허가를 취득했다'는 소식이 여러 매체를 통해 기사화되면서 국내에서도 사용가능하다고 오인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다.

식약처 허가를 바탕으로 애플코리아에서 서비스를 준비중이긴 하지만 현 시점에선 '심전도 측정' 기능 사용은 불가능한 상태다. 

▲심전도 측정 서비스 지원 가능 국가 검색 방법
▲심전도 측정 서비스 지원 가능 국가 검색 방법
애플워치의 심전도 측정은 2018년 출시된 ‘애플워치4’ 시리즈부터 탑재됐었다. 애플워치 측면에 있는 크라운에 손가락을 대면 센서로 맥박을 측정하고 불규칙한 심장박동 등을 확인해 사용자에게 알림을 보내는 방식이다.

다만 현재는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만 사용 가능해 구매 전 애플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가능지역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 ▶애플 홈페이지 접속 ▶watchOS 기능 지원 여부 ▶EGC, 불규칙한 박동 알림(심전도) ▶서비스 가능 국가 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10월 12일 기준)를 확인한 결과 현재 한국에서는 심전도 측정 기능을 공식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

이와 관련해 애플코리아 측은 공식적인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애플코리아의 공식발표 전이라 정확한 일정은 알 수 없지만 11월경 한국에서도 공식적으로 사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