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BGF그룹, 미래 경쟁력 확보 힘싣는 인사 단행…홍정국 BGF 대표 사장 승진
상태바
BGF그룹, 미래 경쟁력 확보 힘싣는 인사 단행…홍정국 BGF 대표 사장 승진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11.2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GF그룹은 ‘2021년 정기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건준 대표가 이끌고 있는 편의점 CU의 운영사 BGF리테일은 현장조직 정비와 함께 상품혁신TFT 신설과 해외사업실 조직을 강화하는 등 대외 환경 변화 대응과 미래 경쟁력 확보에 한층 힘을 실었다.

또한 그룹 오너인 홍석조 회장의 장남이자 투자회사인 BGF의 홍정국 대표를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총 8명의 임원에 대한 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홍정국 대표는 이번 인사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그룹 전반의 신성장 기반을 발굴 및 육성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BGF 홍정국 사장
▲BGF 홍정국 사장
홍 대표는 2013년 BGF그룹에 입사해 전략기획본부장, 경영전략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5월 아버지 홍 회장과 어머니 양경희 씨 지분 9%, 0.51%를 넘겨받으면서 1% 미만이었던 회사 지분을 10.33%로 끌어올려 2대 주주자리에 올랐다.

이어 같은 해 10월 BGF 대표로 선임됐으며, 지난 3월에는 등기임원으로 선임됐다. 이번 인사에서 홍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BGF그룹의 ‘2세 경영 체제’가 공고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 대표는 이번 인사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그룹 전반의 신성장 기반을 발굴 및 육성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BGF그룹 관계자는 “조직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잠재력 있는 인재를 전진 배치함으로써 유통환경 변화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지속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구축하는데 의미를 뒀다”고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