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OCI와 K-뉴딜 사업추진 업무 협약 체결
상태바
신한은행, OCI와 K-뉴딜 사업추진 업무 협약 체결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11.3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OCI 주식회사(대표이사 부회장 이우현, 이하 OCI)와 K-뉴딜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OCI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각종 사업의 금융자문 및 금융주선 업무를 지원하고 미래성장산업인 그린뉴딜 관련 산업육성에 적극 협력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신한은행은 OCI의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금융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대기업과 협력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30일 서울 중구 소공동 소재 OCI 주식회사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과 이우현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0일 서울 중구 소공동 소재 OCI 주식회사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과 이우현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은 OCI 자회사 DCRE의 ‘시티오씨엘’ 도시개발 사업에 ▲키오스크 은행 ▲홈/AI 뱅크 ▲도시생활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 등 디지털 금융을 적극 지원해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K-뉴딜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성공적인 한국판 뉴딜이 될 수 있도록 금융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신한금융그룹은 동아시아 금융그룹 최초로 ‘제로 카본 드라이브’를 선언하고 친환경 기술 기업에 대한 대출지원,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자본투자 등 친환경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