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영업점 대기고객 10명이내 제한...방역강화 일환
상태바
시중은행 영업점 대기고객 10명이내 제한...방역강화 일환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12.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은행연합회는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 대책에 맞춰 28일부터 은행 영업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요 강화조치로는 대기고객(객장)에서는 가급적 대기고객을 10명 이내로 제한하고 한 칸 띄워앉기 등 충분한 거리를 유지할 예정이다. 

인원제한으로 입장하지 못한 고객을 위해 개별 은행들은 영업점 출입구에 고객대기선을 표시하고 고객 간 거리가 2m 이상 유지될 수 있도록 안내한다는 설명이다. 

업무공간(창구)에서는 칸막이 설치확대를 통해 고객과 직원간 감염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고 칸막이 설치가 어려운 경우 상담고객 간 거리를 2m 이상 유지한다. 

위 조치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와 연말연시 금융수요 증가 가능성 등을 고려해 방역강화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개별 은행에서 기본 원칙을 유지하되 각 영업점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진행한다고 은행연합회는 밝혔다.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 구성원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일상적인 은행 업무는 인터넷 등 비대면채널을 최대한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객장인원 제한조치 등으로 은행 이용에 불편함이 있더라도 우리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고객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