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일부 동물병원 진료비 과다청구하고 안내도 제대로 안해
상태바
일부 동물병원 진료비 과다청구하고 안내도 제대로 안해
  • 김민국 기자 kimmk1995@csnews.co.kr
  • 승인 2021.01.07 17: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동물병원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료비를 과다하게 청구하고 비용에 대한 사전 안내도 제대로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한국소비자연맹(회장 강정화)은 2017년부터 3년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동물병원 관련 소비자 피해사례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선 동물병원의 사전 진료비 게시 및 동물병원 간 진료 비용 차이와 관련된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동물병원 125곳을 조사했다. 펫보험과 진료비 공시 현황을 중심으로 독일, 미국, 영국 등 해외 국가 사례도 비교했다.

그 결과 접수된 동물병원 관련 피해사례 총 988건 중 의료행위 관련이 463건(46.9%), 진료비 관련이 408건(41.3%), 부당행위 관련이 117건(11.8%)인 것으로 확인됐다.

진료비 과다청구 불만 2019년에 43.9% 증가

한국소비자연맹은 이번 조사에서 의료행위 관련 피해를 치료 부작용, 오진, 치료 품질 불만, 동물병원 위생에 대한 불만 등의 카테고리로 분류했다. 진료비 관련 피해는 과다청구, 과잉진료, 진료비 사전 미고지, 가격에 대한 불만으로 나누고, 부당행위 관련은 진료 거부, 진료기록 공개 거부, 기타 부당행위로 나누어 분석했다.
 

그 결과 진료비 과다청구에 대한 불만이 2018년 대비 2019년에 43.9% 증가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 동물병원 중 11%만 진료비 고지…최고·최저가 11배까지 차이 나


동물병원 125곳을 조사한 결과 14곳(11.2%)의 동물병원만이 진료비를 사전 게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나머지 111곳(88.8%)의 동물병원은 내·외부 어디에도 가격정보를 게시하지 않았다.
 

병원 간 진료비도 상이했다. 동물병원의 초진료·재진료·야간진료비를 조사한 결과, 최저가는 3000원, 최고가는 1만5000원으로 무려 5배의 차이가 났다. 재진료는 최저가 3000원, 최고가 3만3000원으로 11배의 차이가 났고, 야간진료비도 최저가 5000원, 최고가 5만5000원으로 같은 배수의 차이가 났다.
 

강아지 예방접종 항목 중 종합 백신, 코로나 백신, 켄넬코프 백신은 최저비용과 최고비용이 4배 차이가 나타났고, 광견병 백신은 최저 1만 원, 최고 4만5000원으로 4.5배, 심장사상충은 최저 5000원, 최고 3만원으로 6배 차이가 났다.


◆ 일부 선진국 반려동물 소비자 보호제도 활발해…한국도 보완 필요
 

한국소비자연맹에은 독일, 미국, 영국, 캐나다, 일본의 반려동물 시장 내 실태를 파악하고 각국별로 소비자의 진료비 부담을 덜기 위해 어떠한 제도와 장치를 운영하고 있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펫보험이 존재하긴 하나 활성화가 이뤄지지 않은 한국에 비해 영국, 캐나다, 일본은 보험 이용이 활발해 소비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영국의 펫보험 가입률은 23%로 스웨덴에 이어 세계적으로 매우 높은 수준이었고, 캐나다는 2019년 기준 약 30만 마리의 반려동물이 보험에 가입한 상황이었다. 일본 또한 보험 가입률이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격년으로 동물병원의 수입 동향을 조사한 The Veterinary Fee Reference를 발간해 소비자들에게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영국은 수의사를 대상으로 한 행동강령 운영을 통해 처방전과 의약품에 대한 소비자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독일은 과도한 가격 청구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고 가격 경쟁으로 인한 진료의 질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GOT’로 불리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로 최저 진료비의 3배 이상은 청구할 수 없도록 규제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동물병원 이용자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진료비 등에 대한 가격 공시제와 진료비에 대한 표준화가 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수 2021-01-13 16:47:16
왜 118곳 조사내용 제대로 공개 안 하세요? 실제로는 2-3만원대 접종비 받는 병원이 90% 이상이란 게 밝혀지면 백신접종비 4배 차이라는 자극적인 헤드라인으로 선동질 못 하겠죠? 수의사들에게 불리한 사실만 편파적으로 보여주는 건 다분히 악의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진료비 내역 또한 편파적이네요. 진료비 3천원 ㅎㅎ... 말 못하고 말 못 알아듣는 동물을 3천원에 진료해 주는 병원이 있다는 걸 칭찬해야 할 판이네요. 그걸 가져와서 진료비 5배 운운하네요. 그래봤자 최고가가 꼴랑 만오천원 아닙니까? 사람 병원 진료비 3천원 낸다고 의사가 실제로 3천원 받는다고 착각하세요? 말 안 통하는 동물 진료비 만 오천원 받는 게 그리 아까우면 동물 키울 자격 없습니다.

수수 2021-01-13 16:35:40
백신 접종비가 4배 차이라고요? 자극적으로 극단적인 하나의 사례만 들어서 선동 하지 마세요. 118개 병원 조사해서 단 1곳에서 백신접종비 6만원 받는 것 가지고 4배 차이라고 하고 있네요.

5만원 이상 받는 곳은 단 두 곳, 4-5만원은 한 곳, 3-4만원은 6곳,

2-3만원 받는 병원이 108곳으로 90퍼센트 이상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