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LG전자, 스마트폰사업 매각도 고려..."인력 구조조정은 없어"
상태바
LG전자, 스마트폰사업 매각도 고려..."인력 구조조정은 없어"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1.01.20 17: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모바일 사업을 운영하는 MC사업본부의 방향과 관련해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사업이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사실상 모바일 사업에서 철수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20일 LG전자는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업운용 방향을 놓고 축소·매각·유지 등 모든 가능성이 열어두고 있다는 뜻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에 달한다.

LG전자는 누적 적자가 불어나자 2019년 국내에서 스마트폰 생산을 중단하고 베트남으로 공장을 이전한 바 있다. 또 ODM(제조자개발생산) 생산 비율을 높이고 MC사업본부 인력을 타 사업부로 전환배치하면서 몸집을 줄여왔다.

이에 따라 적자 수준이 2019년 1조원에서 2020년 8000억 원대로 줄어들었으나 스마트폰 판매량이 매년 줄어 매각 가능성까지 검토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 등 모바일 사업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있는 만큼 MC사업본부의 역량 점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LG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2%의 점유율로 10위권이다.

다만 LG전자는 MC사업본부를 매각·축소한다고 해도 인력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날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MC사업본부 사업 운영과 관련해 구성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LG 관계자는 “모바일 사업 방향을 놓고 최근 소문이 증폭되면서 동요하고 혼란스러워하는 임직원이 있어 권 사장이 고용유지 입장을 명확히 밝힌 것”이라며 “사측은 사업 방향을 고민하고 있지만 어떤 방향으로든 결정하는데 꽤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신속하게 공유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성우 2021-01-21 13:46:41
sfsdfsdfsdfsdf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