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5G 가입자 한달새 100만명 늘어…총가입자 수 1300만명 육박
상태바
5G 가입자 한달새 100만명 늘어…총가입자 수 1300만명 육박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1.02.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5G 통신 가입자 수가 지난달에만 100만 명 이상 늘어 총가입자 수가 1300만 명에 근접했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5G 가입자는 지난 1월 기준 1286만9930명으로 지난해 12월보다 101만8857명(8.6%) 늘어났다.

전월 대비 100만 명 넘게 가입자가 늘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증가 폭은 지난해 11월 약 94만8000명을 뛰어넘는 최대 증가치다.

최근 삼성전자 갤럭시S21과 애플 아이폰12 등 5G 스마트폰 신제품이 인기를 끈 것과 통신 3사가 다변화한 5G 요금제를 연이어 내놓은 전략 등이 유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신사별 5G 가입자는 SK텔레콤 596만3297명, KT 392만3610명, LG유플러스 297만6343명 순으로 집계됐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수 7069만15명 중 5G 가입자의 비율은 18.2%로 지난해 12월 5G 가입자 비율 17%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한편, 고가의 5G 요금제에 부담을 느끼는 가입자들이 자급제 단말기와 알뜰폰 요금제 조합을 찾는 경우가 늘어 알뜰폰 가입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전달보다 10만4658명 증가한 921만594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말 이후 6개월 연속 증가세다.

후불요금제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KT 384만4409명, LG유플러스 147만3658명, SK텔레콤 121만2765명 순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는 통신 3사 알뜰폰 망 중 가장 큰 폭의 전원 대비 성장세를 나타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