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자산신탁·대체운용 등 6개 관계사 CEO 후보 선정 마무리
상태바
하나금융, 자산신탁·대체운용 등 6개 관계사 CEO 후보 선정 마무리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1.03.02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은 2일 개최된 관계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관경위)에서 하나자산신탁,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하나에프앤아이, 하나금융티아이, 하나벤처스, 핀크 등 총 6개 관계사 CEO 후보 심의를 결의해 전체 관계사의 CEO 후보 선정을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신임 하나에프앤아이 사장 후보에는 강동훈 전 하나은행 준법감시인, 신임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후보에는 박근영 현 하나은행 ICT그룹장 전무가 선정됐다.

강동훈 하나에프앤아이 사장 후보와 박근영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후보는 각사 이사회 및 정기주주총회를 거쳐 2년의 임기를 부여받을 예정이다.
 

▲ (왼쪽부터) 강동훈 하나에프엔아이 사장 후보, 박근영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후보
▲ (왼쪽부터) 강동훈 하나에프엔아이 사장 후보, 박근영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후보

차기 하나에프앤아이 사장 후보로 선정된 강동훈 후보는 1961년생으로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외환은행에 입행해 외환은행 인사부 여신교육 담당 교수, 준법감시인 상무, 하나은행 준법감시인 전무를 역임한 바 있다.

강 후보는 30여년간 은행에 근무하며 국내외 금융환경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력을 갖췄고 특히 은행의 준법감시인으로서 사업 전반에 대한 법률 및 전략에 대한 식견을 바탕으로 회사의 성장과 활력을 불어 넣어 줄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됐다고 관경위 측은 설명했다.

박근영 차기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후보는 1963년생으로 단국대학교 계산통계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하나은행 전산부에 입행해 현재까지 20여년간 IT관련 부서에서 근무해온 은행의 IT 전문가다.

박 후보는 2016년 구 하나은행과 구 외환은행의 전산통합 실무를 담당했으며 전문성을 기반으로 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담당하는 하나금융티아이의 사장 후보로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창희 하나자산신탁 사장, 김희석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장, 김동환 하나벤쳐스 사장, 권영탁 핀크 사장은 연임 후보로 선정됨으로서 각각 1년 씩 임기가 연장될 예정이다.

각사 CEO 후보들은 3월 중 개최되는 각사 이사회와 정기주주총회를 거쳐 선임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