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에스티팜-이대 산학협력단, 유전자 약물 전달체 플랫폼 기술 공동개발 협약
상태바
에스티팜-이대 산학협력단, 유전자 약물 전달체 플랫폼 기술 공동개발 협약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3.0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티팜(대표 김경진)은 이화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이향숙)과 신규 유전자 약물 전달체 플랫폼 기술의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 협약은 에스티팜이 지난해 6월 mRNA 자체 신약 개발을 위해 한국과 미국에서 두차례 실시한 오픈 이노베이션 연구과제 공모의 첫 성과다.

협약 체결에 따라 에스티팜 mRNA 사업개발실장 양주성 상무와 이화여대 약대 이혁진 교수가 개발 책임을 맡아 mRNA, siRNA 등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의 약물 전달체인 지질 나노 입자(Lipid Nano Particle, LNP) 플랫폼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에스티팜은 향후 2년간의 개발비 전액을 지원하며 개발 완료 후 지식재산권은 공동 명의로 출원한다.

회사 측은 이번 공동 개발로 약물 전달체의 온도 안정성이 개선되면 mRNA 백신의 가장 큰 문제점인 냉동보관 문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RNA 중 특히 mRNA는 작은 온도 변화 등 주변 환경에 매우 취약하고 우리 몸 속에서 수많은 분해효소들에 의해 빠르게 분해된다. 또한 분자량이 커 세포막 통과가 매우 어렵다.

LNP 플랫폼 기술은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의 핵심인 약물 전달 기술이다. mRNA분자를 지질 나노 입자로 감싸 미세한 환경 변화와 효소에 의한 분해로부터 보호하고 세포막을 통과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는 현재 가장 시급한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첨단 기술로, Moderna, Pfizer/BioNTech, CureVac 등 소수 회사만이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는 이 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전무하다.
 

향후 에스티팜은 자체 연구 중인 LNP 플랫폼 기술과 함께 이혁진 교수와의 공동연구로 신규 LNP 플랫폼 기술을 추가로 확보하고 감염병 및 항암 백신과 치료제 분야에서 자체 신약 개발과 CDMO에 폭 넓게 적용할 예정이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LNP플랫폼 기술은 현 코로나19 뿐 아니라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와 앞으로 나타날 수 있는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항해 국민 생명을 지키고 백신 주권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라면서 "이번 공동 개발로 신규 LNP플랫폼 기술을 추가로 확보해 mRNA 및 siRNA를 아우르는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생산 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스티팜은 mRNA 합성과 항체 생성에 중요한 핵심 기술인 5’-Capping 플랫폼 기술을 이미 확보해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글로벌 특허를 준비 중이다. mRNA 대량생산을 위한 전용 GMP 공장의 증설이 상반기 중에 완료되면 Pfizer/BioNTech의 코로나19 백신 기준 연간 240만 도즈의 mRNA 원료를 생산할 수 있다. 향후 연간 1억2000만 도즈 규모의 설비 증설도 검토 중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