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MG손해보험, 이달 16일부터 자동차보험 보험료 평균 2% 인상
상태바
MG손해보험, 이달 16일부터 자동차보험 보험료 평균 2% 인상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3.1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G손해보험이 자동차보험 보험료를 평균 2% 인상했다.

MG손해보험은 16일자로 개인용 자동차보험 보험료를 평균 2% 올린다고 공시했다.

인상률 2.0%는 전체 보험료 수입을 기준으로 한 평균 인상률이다. 사고 차량이나 노후 차량 등 할증 대상 계약자는 그보다 훨씬 높은 인상률이 적용된다.

MG손해보험은 "손해율 실적 반영에 따라 보험료를 조정한 것"이라고 보험료 인상 이유를 밝혔다.
 
손해율은 보험료 수입액 대비 보험금 지급액 비율을 가리킨다.

보험업계는 일반적으로 78∼80% 손해율을 적자를 내지 않는 '적정 손해율'로 본다. MG손해보험의 지난해 손해율은 자동차보험을 취급하는 11개 손해보험사 가운데 107.7%로 가장 높다.

MG손해보험 외에도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나쁜 소형 손해보험사 역시 상반기 중 인상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MG손해보험이 보험료를 인상함에 따라 시장 점유율 84%를 차지하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 4대 손해보험사도 연내 인상에 나설지 주목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