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 6개월 배타적 사용권 획득
상태바
한화생명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 6개월 배타적 사용권 획득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3.1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이달 초 출시한 2세대 건강증진형상품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에 사용된 ‘건강활동 유형별 활동량 통합 측정 지표’에 대해 16일 생명보험협회에서 6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이번 배타적 사용권 획득은 걷기에 국한된 1세대 건강증진형 상품을 넘어 고객의 복합적이고 다양한 건강활동의 니즈를 반영했다. 고도화된 웨어러블 센서 기술 검증을 통해 측정·관리가 가능한 건강관리 활동 영역을 확대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한화생명이 운영중인 건강관리 앱 ‘HELLO’를 통해 건강관리 서비스의 통합관리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독창성·진보성·유용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은 15~70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업계 최초로 걷기·러닝·수영·하이킹·자전거타기등 총 5가지 종목을 스마트워치로 측정한다. 다양한 액티비티 활동량을 반영해 일평균 7500보의 건강걸음 기준을 달성하면 익월 보험료를 25%까지 최대 60회 할인해준다.(20년납기준)

한화생명은 지금까지 총 17개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하며 업계를 선도할 수 있는 혁신 상품들을 출시해왔다. 작년에는 업계 최초로 ‘군대병’으로 일컬어지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의 위험률을 개발해 탑재한 'LIFEPLUS 우리가 지켜줄게 안심보험'을 출시해 군장병들의 보험사각지대를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화생명은 올해에도 ‘건강활동 유형별 활동량 통합 측정 지표’를 개발, 다양한 운동량 측정이 가능한 건강증진 상품인 '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을 선보이며 혁신상품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이번 배타적 사용권 획득은 기존 건강증진형상품을 넘어 고객들의 다양한 건강활동 니즈를 반영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반영한 혁신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헬스케어 시장에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