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지속가능경영 위한 'ESG위원회' 신설
상태바
삼성화재, 지속가능경영 위한 'ESG위원회' 신설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3.2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지속가능경영 강화를 위해 ESG위원회를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ESG위원회 설치는 관련 규정과 함께 19일 오전 주주총회 후 이사회에서 결의됐다.

이로써 삼성화재는 이사회 산하에 ESG 주요 정책 결정에 대한 최고의사결정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ESG 경영 이슈에 대한 신속한 의사결정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각종 ESG활동과 관련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화재는 기존에도 지속가능경영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위해 노력해왔다. ESG 경영 내재화를 위해 친환경 보험상품 매출 확대, 종이 없는 보험계약 실현, 온실가스 감축 활동 등을 진행했다.
 
이와 더불어 사회책임투자 원칙에 따라 탈석탄 정책을 선언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 결과 국내 보험사 중 유일하게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월드지수에 편입됐고(7년 연속),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평가에서 종합 A를 획득하는 등 각종 국내외 평가에서 우수한 결과를 획득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위원회 신설을 통해 전사적인 ESG 전략 및 정책 수립에 추진력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경영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