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100만 원 넘게 주고 산 식탁, 상판 접합 부위 굉음 내며 쩍 갈라져
상태바
[노컷영상] 100만 원 넘게 주고 산 식탁, 상판 접합 부위 굉음 내며 쩍 갈라져
  • 김민국 기자 kimmk1995@csnews.co.kr
  • 승인 2021.04.08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 산 식탁의 상판이 3개월 만에  갈라졌는데 AS도 받지 못한 소비자가 분통을 터트렸다.

용인시 수지구에 사는 오 모(여)씨는 지난 12월 말 가구 매장에서 100만 원가량 주고 식탁을 구매했다.

사용하면서 상판에 금이 가기 시작해 3개월쯤 지난 무렵 매장에 AS를 요청했다. 점주는 본사에 요청하겠다고 할뿐 적극 도움을 주지 않았고 본사에서도 아무런 답이 오지 않았다.

AS를 2주 넘게 기다리던 어느날 큰 굉음을 내며 식탁 상판 가운데가 완전히 갈라져버렸다.

오 씨는 "매장에 얘기하면 본사에 연락했다며 손놓고 있고 본사에서는 AS에 대해 아무런 응답도 없는 상황이다"라며 답답해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