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SPC그룹,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5년간 4억4000만 원 상당 해피포인트 전달
상태바
SPC그룹,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5년간 4억4000만 원 상당 해피포인트 전달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7.1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고 14일 밝혔다.

SPC그룹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은 학교 급식이 없는 방학 시즌마다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들에게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빚은 등 전국 6300여 개의 SPC그룹 계열 매장에서 사용 가능한 해피포인트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7년부터 연 2회씩 5년간 10회에 걸쳐 약 9000여 명의 아동들에게 총 4억4000만 원 상당의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 올해 여름방학에는 충북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 310명과 아동복지시설 30곳에 해피포인트 적립카드를 전달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여승수 서울3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과 문화생활 기회가 부족한 가운데 사용처가 다양한 해피포인트 덕분에 아이들이 보다 더 행복한 방학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번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해피포인트로 결식 우려 아동들이 식사 걱정 없는 방학을 보낼 수 있기 바란다. 앞으로도 나눔은 기업의 사명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취약계층을 돕는 사회공헌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해피포인트는 종합 마케팅 솔루션 전문 계열사 섹타나인이 운영하는 통합 멤버십 서비스이다. SPC그룹의 계열 전 브랜드 약 6300여 직가맹점에서 적립·사용 가능하다. 섹타나인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고객과 함께하는 달콤한 동행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