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한국서부발전 녹색채권 2천700억 발행 대표주관
상태바
미래에셋증권, 한국서부발전 녹색채권 2천700억 발행 대표주관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1.07.2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증권은 한국서부발전 원화 지속가능채권(녹색채권) 발행의 대표주관사로 참여해 성공적으로 발행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발행은 국내 지속가능채권 중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위한 녹색채권 발행 건으로 규모는 총 2700억 원이었으며, 만기별로는 3년 물 1100억 원, 5년 물 1300억 원, 10년 물 300억 원이었다. 발행금리는 3년 물 1.679%, 5년 물 1.92%, 10년 물 2.002%를 기록했다.

특히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채권 수요모집에서 기존 예정 규모였던 2500억 원의 4배를 초과한 1조 원 이상의 자금이 몰리면서 발행 규모가 200억 원 확대됐다.

이번에 발행된 녹색채권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통한 환경 개선 기여도가 반영돼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최고 평가 등급인 ‘ESG1’을 부여받았다. 이번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스웨덴 Cloud 풍력발전 사업과 에너지 신사업인 연료전지 건설 사업 등 국내외 신재생 발전설비 투자에 사용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 전귀학 채권솔루션본부장은 “국내 기준금리 인상 전망과 코로나 19 재확산 우려 등에 따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발행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번 발행에 참여했던 관계자는 “미래에셋증권이 지난 2019년도부터 한국전력 원화 ESG 채권 발행을 2년 연속 주관한데 이어 이번 한국서부발전 원화 그린본드까지 성공적으로 주관함으로써 국내 에너지 공기업 지속가능채권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역량을 재확인한 딜이었다”고 평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