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신한카드, 폐플라스틱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
상태바
신한카드, 폐플라스틱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8.0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국내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 플레이트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은 국내 R-PVC 환경부 인증을 최초로 획득한 ‘코나아이’와 제휴를 통해 진행된다.

먼저 신한카드는 ▶딥드림(Deep Dream) ▶딥드림 플래티늄 플러스(Deep Dream Platinum+) ▶딥스토어(Deep Store) 등 인기 상품을 중심으로 재활용 플레이트를 우선 적용한다.
 
신한카드 측은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을 통해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목표에 발맞춰 탄소 배출을 줄이고 환경보호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기존 카드를 재활용 플레이트로 대체함으로써 1.5리터 페트병 기준 연간 약 31만개에 달하는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은 친환경 나무자재 필름, 항균 카드 도입 등 ESG경영 강화를 위해 앞서 신한카드가 기울여온 노력의 연장선이다"라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Zero Carbon Drive’ 전략과 연계한 차별화된 ESG경영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고객 접점에서 지속 가능한 금융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