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 누적 다운로드 100만회 돌파
상태바
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 누적 다운로드 100만회 돌파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1.08.1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모바일 해외주식투자 플랫폼 ‘미니스탁(ministock)’ 앱 누적 다운로드 수가 100만 회를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앱 출시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거둔 성과라는 설명이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미니스탁은 해외주식을 소수점으로 나눠 천원 단위로 거래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지난해 8월 출시 후 비대면 금융거래가 익숙한 2030세대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빠르게 성장했다.

미니스탁 이용객의 75%는 2030세대다. 최근 주식 투자 열풍을 이끌고 있는 MZ세대(1980~2000년대생)들이 주력 사용자층인 셈이다.
 
특히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간결한 앱 UI(사용자환경)를 채택한 점 ▲1주 미만 소수점 주식에도 그만큼의 배당금을 지급하는 점 ▲해외주식 거래를 위한 환전 절차가 필요치 않다는 점 등이 간편함과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MZ세대의 재테크 취향에 부합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니스탁은 지난 6월 해외주식뿐만 아니라 해외 상장지수펀드(ETF) 역시 천원 단위로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서비스 범위를 계속 넓혀 가고 있다.

박경주 한투증권 MINT부 부서장은 “기존의 복잡하고 어려운 MTS와 달리 고객에게 편리한 사용성과 좋은 경험을 줄 수 있도록 고민해왔다”며 “앞으로 해외주식을 실시간으로도 거래할 수 있게 하는 등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