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중저신용 고객 첫 달 이자지원 이벤트 내달 9일까지 연장
상태바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고객 첫 달 이자지원 이벤트 내달 9일까지 연장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1.09.0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6월부터 진행한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 첫 달 이자 지원'을 10월 9일까지 연장한다고 9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다음달 9일까지 '중신용대출' 또는 '중신용 플러스 대출' 등을 신규로 받은 중저신용 고객(KCB기준 820점 이하)에게 첫 달 이자를 지원한다. 한 달 이자는 고객 본인 명의의 카카오뱅크 계좌로 지급되며 별도로 응모하지 않아도 된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중저신용 고객에게 지원한 이자 지원 금액은 약 28억 원으로 총 7만1000여 명이 혜택을 받았다.  

지난 6월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한 뒤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 고객 대출 공급 규모는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카카오뱅크가 중저신용 고객에게 공급한 무보증 대출은 약 5000억 원 규모로 이 가운데 8월에만 3000억 원 가량을 공급했다.

‘26주적금’에 가입한 중‧저신용 고객에게는 이자를 두배 지급하는 프로모션도 10월9일까지 진행된다. 

대출 여부와는 관계 없이 카카오뱅크의 ‘내신용정보’를 조회해 신용점수가 820점보다 낮음을 확인한 후 26주적금에 가입하고 만기를 달성하면 본인 명의 카카오뱅크 계좌로 이자만큼 캐시백을 받는다. 고객당 신규 1계좌만 가능하다고 카카오뱅크 측은 밝혔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속적인 신용평가모형 고도화를 통해 상환 능력 평가 역량을 강화해 중저신용 고객에게 금리단층 해소 및 대출 기회 확대 등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