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팔도, 11월부터 비락식혜 등 일부 음료가격 평균 8.2% 인상
상태바
팔도, 11월부터 비락식혜 등 일부 음료가격 평균 8.2% 인상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10.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유통기업 팔도(대표 고정완)는 내달 1일부터 주요 음료 가격을 평균 8.2%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뽀로로 페트(PET)는 7.7% △비락식혜 캔(238ml)은 10% 오른다. 소비자들이 실제 구매하는 가격인 판매가격의 인상은 유통채널마다 다를 수 있다.

팔도 측은 "최근 원당, 포장재 등 부원료와 인건비·물류비 등이 상승하며 제조원가 압박이 크게 심화됐다.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부 제품에 한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