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녀' 변신 이효리 지하철서 '닭똥'같은 눈물 왜?
상태바
'뚱녀' 변신 이효리 지하철서 '닭똥'같은 눈물 왜?
  • 스포츠연예팀 csnews@csnews.co.kr
  • 승인 2008.02.25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효리가 지하철서 '닭똥'같은 눈물을 흘렸다.

이효리가 '뚱녀'로 변신했다. 24일 오후 SBS '체인지' 에서 지하철을 탔다. 팬들이 "이제는 좀 쉬었으면 좋겠네요"라는 코멘트와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줄줄 흘려 촬영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이효리는 슈퍼주니어 강인과 함께 특수 분장도 경험을 했다. 특수분장팀이 무려5시간 작업 끝에 두 사람을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만들었다.

이효리는 방송작가로, 강인은 이효리의 매니저로 각각 둔갑해 지하철과 인사동에서 데이트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슈퍼주니어의 합숙소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효리와 강인은 변장 상태에서 이 곳을 방문 멤버들의 표정 일기를 즐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