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품톡]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10월 분양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9월 25일 금요일 +더보기
150925hh.jpg
현대건설이 오는 10월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6·8공구 A11블록(송도동 397-11)에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를 분양한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지하 2층, 지상 17~36층 9개동, 전용면적 84~129㎡ 총 886가구 규모이다. 전용면적 △84㎡ 644세대(A·B·C·D) △99㎡ 232세대 △129㎡ 10세대(A·B) 등 중소형이 전체의 72% 이상을 차지한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최첨단 에너지 생산 방식인 태양광전지 및 연료전지(도시가스를 활용) △에너지 저장 시스템인 ESS(Energy Storage System :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를 저장, 주로 밤시간에 사용해 에너지를 절감) 등의 ‘에너지 하이 세이브 시스템’을 갖추고 단열 성능이 우수한 창호와 단열재 및 고효율 LED 조명 등을 사용할 계획이다.

또한 △세대별로 에너지 절약과 실내환경 관리가 가능한 에너지·환경관리시스템(TEEM 시스템) △손실되는 열을 회수하여 에너지를 절감하는 외기냉방겸용 폐열회수환기시스템(HERV : Hyundai Energy Recovery Ventilation) △저장된 에너지를 전기 및 가스망으로 연결하는 마이크로에너지 그리드(Micro Energy Grid) △건물의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하는 단지 에너지관리시스템(Smart BEMS :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국내 최초 에너지 절감형 아파트 시범단지로 적용된 만큼 입주고객의 전기 및 난방에너지 사용 비용을 인천지역 평균보다 절반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송도국제도시 6·8공구 사업인 송도 랜드마크시티에 들어서는 첫 일반분양 아파트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송도랜드마크시티의 중심에 자리 잡고 있어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인근으로 송도 랜드마크시티의 중심시설인 워터프론트 호수를 비롯해 인근에 조성 예정인 복합 상업공간 워터프런트 콤플렉스 등이 도보권에 있다.

교육시설로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 도서관 등이 들어서며 이미 조성돼 있는 센트럴파크 인근의 다양한 상업시설과 채드윅 송도국제학교, 포스코 자사고 등으로 통학할 수 있다.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역인 송도랜드마크시티역(가칭)이 신설될 예정이며 제3경인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아암대로, 인천대교, 제1,2 경인고속도로 등이 가까워 인천 도심을 비롯해 수도권으로 접근이 우수하다. 

힐스테~1.JPG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입주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다양하게 평면 변화가 가능한 설계가 적용된다. 주택형에 따라 주방 부분의 수납 및 식당 공간을 넓힌 ‘가족공간 강화형’ 평면이나 별도의 학습공간을 마련할 수 있는 ‘학습공간 강화형’ 평면 등의 맞춤형 평면을 입주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안전을 위한 힐스테이트만의 다양한 시스템도 적용된다. 건축물과 주변 환경의 설계 및 디자인을 통해 범죄 가능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셉테드(CPTED) 인증을 받을 예정이며, 각 개별 세대에는 외부인들의 접근 및 침입 등을 감시 할 수 있는 현관안심 카메라를 설치해 입주고객이 보다 안전하게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에너지 절감 효과와 명품 파노라마 조망권을 확보한 브랜드 아파트로 송도국제도시의 새로운 중심축이 될 것”이라며 “송도 랜드마크시티 첫 일반분양 아파트인 만큼 현대건설이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시킬 계획이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의 모델하우스는 인천지하철 1호선 인천대입구역 5번 출구 인근(인천 연수구 송도동 8-23번지)에 마련되며 오는 10월 개관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