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고다 결제 오류로 소비자 피해 잇따라

결제 시스템 구멍...이유야 뭐든 환불로 땡~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8년 08월 12일 일요일 +더보기

여름휴가철을 맞아 호텔예약사이트를 이용한 소비자들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아고다의 예약 취소나 결제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소비자들의 원성이 높다.

서울에 사는 김 모(여)씨는 미국 여행을 하며 아고다에서 숙소 예약을 여러 건 했는데 무료 취소 상품도 결제가 됐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지난 6월 중순 미국 샌디에이고의 한 숙소를 예약한 후 날짜를 변경하고자 취소했는데 카드 결제가 돼 버린 것. 숙박 당일 호텔에서 결제하는 상품으로 무료 취소가 가능했고 기한 내 예약을 철회했는데 결제됐다는 게 김 씨 주장이다.

게다가 3박을 묵기로 해 숙박비가 총 30만 원인데 결제액은 9만4615원이었다며 의아해했다.

김 씨는 “여행 중이라 카드내역을 유심히 살펴보지 않았다면 몰랐을 일”이라며 “고객센터 연결이 원활하지 않은 데다 이메일 답변도 한 달째 받지 못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대해 아고다 측은 호텔에서 이미 환불 조치했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김 씨는 동일한 두 건 중 한 건만 환불이 된 상태라고 반박했다. 김 씨는 "호텔 측에서 노-쇼로 간주했다는데 기한 내 취소했는데도 결제된 건 문제"라고 덧붙였다. 아고다 측은 9만 원이 결제된 상세 경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아고다 관계자는 “고객이 아고다의 자매회사인 부킹닷컴과 제휴해 제공하는 숙소를 예약하고 ‘숙소에서 요금결제’를 선택하는 경우 예약 확정을 위해 일부 제한된 개인 정보가 숙박시설로 전달된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내용은 아고다 정책에 분명하게 명시된다고 덧붙였다.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부킹닷컴은 2단계 인증과 암호화된 플랫폼에서 신용카드 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한다고. 아고다는 지불카드업계정보보안표준인 PCI DSS(Payment Card Industry Data Security Standard)와 국제데이터개인정보보호법(international data privacy laws)을 준수한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문제는 아고다 결제 피해가 김 씨만 겪은 특이 사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소비자고발센터에는 지난 6~7월 두 달간 아고다를 이용하며 피해를 당했다는 소비자 제보가 21건 접수됐다. 대부분 예약 취소나 환불에 대한 내용이다.

강원도 홍천군에 사는 남 모(남)씨도 홍콩에 있는 호텔을 예약하며 현장 결제를 선택했다. 이용하지 못할 사정이 생겨 무료 취소 기한 내 취소했지만 결제는 되고 환불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충남 천안에 사는 박 모(남)씨 역시 아고다에서 알 수 없는 금액 8만 원이 결제됐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박 씨는 아고다에서 숙소를 검색하다 예약된 건이 있나 살펴봤지만 예약내역, 투숙내역 등등 기록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박 씨는 “아고다에 사실 확인을 위해 문의를 남겼지만 어떠한 회신도 없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아고다 측에서는 “예약 진행 중 문제가 발생해 즉시 고객센터로 환불을 요청한 고객에게는 아고다 기프트 카드 적립금, 현금 환급 등 다양한 취소 옵션으로 전액 환불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필리핀 2018-12-18 00:13:42    
저는 예약하고 바로 아고다에서 메일이 와서 방이 없는데 결제가 되었다고 즉시 환불처리 되었다고 해서 그런줄 알고 직불카드로 다른 방을 다시 예약하였습니다. 나중에 보니 돈이 빠져나가 있었습니다. 어렵게 전화연결된 직원이 다시 입금되는데 길면 4주까지 걸린다고 그냥 기다리면 된다고 해서 또 기다렸습니다. 7주차 보니 입금이 안돼 전화하려고 하니 아예 연결이 안되어 메일을 수도 없이 보냈는데 5개월째인 지금까지 환불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환불해주라는 승인번호가 나왔다는 문자만 계속 카피해서 보내고 있습니다. 보상은 커녕 원금을 과연 돌려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큰 회사에서 어떻게 이런 수준으로 일을 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49.***.***.54
profile photo
인천 2018-11-24 13:57:28    
저의경우는 아고다를 통해 호텔을 예약했는데 나중에보니 같은호텔인데 장소만 다른곳에 가격이 싸게나와서 예약하고 먼저예약한곳을 취소하려니깐 환불불가한 경우라서 아고다에 이메일 보내서 설명했더니 환불처리 해주겠다는 답장이왔지만 카드명세서는 호텔비가 나와서 일단 지불하고 아고다에 환불을 기다리는데 한달이 넘도록 환불을 안해줘서 다시 이메일을 5일간격으로 2번 보냈더니 마지막 이메일보낸날 4일째 되는날에 이메일이 와서 정상적으로 환불처리 될거라고 늦어도 2주정도면 환불받을거라고 연락이와서 기다리는중입니다. 혹시이메일보내시려면 krservice@agoda.com 으로 보내세요. 모든분들이 억울한일 없었으면 합니다.
47.***.***.237
profile photo
mi 2018-11-08 03:58:11    
아고다 가격 볼려눌렸다가 등록되어있던 카드로 결제가 되버렸습니다 바로 아고다측에 문의했지만 환불불가 상품이라며 거절당했습니다 아고다는 환불불가 상품으로 소비자에게 너무 지나치게 불리한 환불불가 강요하며 호텔 허락을 받아도 기프트카드로 적립환불해주며 기프트적립금은 기간안에 사용해야되며 아고다 측 이익을 강요하며 남기고있습니다
또한 카드 등록되어있으면 보안과정도없이 즉시결제로 가격을 볼려하다 결제가 되는일이 빈번하게있어 환불요청해도 환불 불가 상품이란말만 반복하며 환불거절합니다
2017년 11월 개정된 내용인데 아직까지 변화없이 피해자들이 늘고있습니다
외국 기업들 한국에서 판매하면 한국 법을 따라야되는거 아닙니까? 시정공고가 났는 1년이 지난시점에도 그대로인데 관리감독이 소홀한거같습니다
125.***.***.158
profile photo
dummy 2018-10-10 23:23:58    
검색만했는데 결재되어 취소해달라니 안된다하고 태풍으로 결항되어 취소 해달라니 시간이 지나 안된다합니다.계속해서 메일을 보내니 50만원이넘는 호텔비대신 아고다 기프트권 10불을 쓸수있게해준다네요무슨개떡같은소리를하시는지칼만안들었지도둑아닙니까검색해보고 비교도못하나요멋대로결재넘어가구선연락안된건아고다인데저보고늦었다네요정말너무합니다
223.***.***.28
profile photo
강민정 2018-09-05 09:08:14    
저도 아고다로 예약했다 무료취소라 당일 바로 취소했는데 485.286원 카드가 결재되었습니다.예약도 취소도 내역에 안뜨구요 아고다는 전화연결이 전혀 안됩니다.어떻게 해야할지 종일 전화기만 붙들고 있습니다ㅜㅜ
223.***.***.179
profile photo
김효리 2018-11-22 03:06:26    
저도 지금 고민입니다.터치하나로 모르고 눌렀다가1.290.000날리게 생겼습니다.
연락안오고 메일 수십통 보냈지만 답변안오네요ㅠ
어찌 해결하셨나요.?
예약당일날 보안절차없이 결제 되었다는 문구에
1분만에 취소했지만 아고다 연락없습니다ㅠ
27.***.***.240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