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프 체로키 인수 당일 경고등 떠 수리...증상 재발에도 환불은 불가?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2019년 03월 19일 화요일 +더보기

최근 지프 체로키를 구매한 소비자가 인수 당일 경고등이 켜지는 고장으로 수리를 받았지만 증상이 반복되자 환불을 요구하고 나섰다. 업체 측은 수리 진행이 우선이며 환불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지난 2월 말 4000만 원대의 지프 체로키를 구매한 경기도 분당에 사는 정 모(여)씨. 구매 직후 전시장에서 2.5km 거리의 집으로 가는 도중 엔진경고등이 켜지며 핸들이 뻑뻑하게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10km/h 정도의 저속으로 겨우 집에 도착했다.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를 받았고 딜러는 휠 스피드센서의 문제여서 앞으로 아무 문제가 없을 거라 설명했다고. 하지만 인수 당일 주유하러 가던 중 똑같은 증상이 재발해 전시장에 차를 주차해두고 집까지 걸어왔다.

정 씨는 인수 직후부터 연거푸 두 차례나 같은 결함을 보인 차량을 인수할 수 없다고 지점에 알렸다. 지점 측은 크라이슬러 코리아에 공문을 보내는 절차가 있으니 일주일을 기다려 달라고 안내했다. 환불을 요구하자 지점 측은 "단지 차를 판매할 뿐 환불 등의 문제는 정식 수입원인 크라이슬러 코리아에 문의하라"는 무책임한 말로 화를 부추겼다는 것이 정 씨의 설명이다.

정 씨는 "처음부터 결함차량임에도 불구하고 믿고 1차 AS를 맡겼지만 정비 후에도 똑같은 결함이 나타났다. 다행이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무책임한 판매자 태도에 정신적 스트레스가 너무 크다. 환불 불가에 대한 납득할 만한 설명도 없다"고 주장했다.

경고등이 점등된 모습.jpg
▲ 경고등이 점등된 정 씨의 차량.

올 해부터 변경된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에 따라 원동기와 동력전달장치, 조향장치, 제동장치 등 주요 부위에서 똑같은 하자가 발생해 2번 이상 수리했는데도 문제가 또 발생한 경우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하다. 주요 부위가 아닌 곳에서 고장이 났을 경우 3회 이상 수리하고도 재발하면 교환, 환불이 된다.

주요 부위란 주로 동력전달장치(엔진과 변속기 등), 조향 및 제동 장치, 그리고 주행-조종-완중-연료공급 장치, 주행에 관련된 전기-전자장치, 차대 등이다. 이걸 제외한 부위에서 고장이 발생한 경우는 일반 하자에 해당한다.

정 씨의 경우 같은 고장이 두차례 반복됐지만 차량 수리가 공식적으로 1번이었고 2번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 교환, 환불 대상은 아니다. 한번 더 수리를 해서 또 다시 문제가 발생하면 교환, 환불대상이 된다. 또 고장난 부위가 업체 측 주장대로 센서일 경우 주요 부위가 아니어서 3회 이상 고장이 나야 교환, 환불이 가능하다.

크라이슬러 코리아 관계자는 "1차 수리 후 동일증상 재발 이후 센서에 문제가 있음을 확인했고, 이것만 교체하면 된다 설명을 드렸지만 고객이 수리가 아닌 환불을 요구했다"며 "출고 직후 바로 문제가 발생해 불편을 끼친 점은 송구스럽지만 규정상 교환, 환불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유관 부서에서 이번 사안을 접수 받아 인지하고 있으며 고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규정에 맞춰 최선의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점 측의 무성의한 응대 태도에 관한 지적에 대해서는 "딜러, 지점이 자체적으로 환불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크라이슬러 코리아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크라이슬러 코리아도 사안에 따라 본사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개두식 2019-08-03 13:28:35    
주행중꺼짐 시동이걸려있는데 시동걸라고하질않나 ㅋ 이게차임?
119.***.***.41
profile photo
체로키 2019-03-24 23:24:03    
이차도 폭팔이나.. 사람죽던가.. 팔하나 날라가야.. 환불해주는 차임?
61.***.***.141
profile photo
소비자님 2019-03-24 14:53:13    
한때 지프오너로써 조언드리자면 서비스는 각오하고 차를 구매하십시요
신차 문제로 클레임 제기시 상담센터에 전화하면 자기네는 차를 딜러사로 판매하는곳이지 소비자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아니라고 서비스 센터와 이야기하라며 서로 핑퐁 놀이를 하는곳입니다.

즉 법적인 기준을 만족치 않으면 주행중 시동이 꺼지는등의 문제가 생겨도 중대한 하자수리가 2회 안되면 환불이
안된다는 원론적인 이야기만 하는곳입니다. 그 이후 부품대기하는데 한번 놀라고, 수리비에 한번 또 놀라 이제는
주위 사람 누군가 지프 산다고 하면 두손 두발 다들고 말립니다.

소비자를 우숩게 아는 지프는 절대 생각하시면 곤란합니다...
124.***.***.67
profile photo
무심 2019-04-06 22:05:52    
저도 지난주 캠패스 인수받은 당일 시동이
안걸리고 앞뒤단차가 크고 앞좌석 2곳 가죽
시트불량 운전석 문에서 큰 소음이 발생해서
판교영업소 정머시기 영맨에게 민원 제기했지만
미국 자동차는 원래 그렇타고 하며 AS을 강하게
요구했더니 가족중에 변호사 판사가 있다고
협박받았습니다
향후 대응태도 보며 법적절차와 SNS
에 알릴예정입니다 소비자는 구입전엔
갑에서 구입후에는 을이 되더군요
223.***.***.29
profile photo
지프분당헐 2019-03-22 18:24:09    
세일 천만원때리더니~ 개념도 없네~
1.***.***.111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