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캐리어에어컨 하루 만에 작동 불량...10일간 찜통 속 생고생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더보기
캐리어에어컨이 설치 하루 만에 고장 나 폭염에 열흘 동안 고통을  겪은 소비자가 불만을 토로했다.

전라남도 화순군에 거주하는 박 모(남)씨는 무더운 여름을 나기 위해 지난 7월 13일 캐리어에어컨을 설치했다. 처음 가동한 것은 일주일 정도 지난 7월 19일.

하지만  가동을 시작한지 하루 만에 멈춰버렸다. 여러 차례 AS를 받으며 센서부터 실내기와 실외기 부품을 교환했지만 에어컨은 여전히 작동하지 않았다고.

박 씨는 “더운 날씨를 피하기 위해 마련한 에어컨이 고장으로 애물단지로 전락했다”며 “고장도 잘 잡히지 않아 수차례 AS 받는 등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불편을 토로했다.

이어 “여러 번 뜯고 고치느라 새 제품이 넝마가 됐다”며 “고장이 쉽게 고쳐지지 않는 상황에 화가나 환불을 요구했지만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더라”고 말했다.

박 씨는 “업체 측은 결국 고장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고, 고장 후 열흘이 지나서야 실외기를 통째로 교체해주더라”고 알려왔다.

실외기 교체 후 에어컨은 정상작동 했다. 다만 재가동 후 에어컨에서 ‘딱딱’거리는 소리가 들려 또 다시 AS를 신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부품 및 실외기 교체를 통해 현재 에어컨은 정상 작동되는 상황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소음에 대한 민원이 있어 현장 재방문을 통해 살펴볼 예정이고, 하자가 발견되면 고객 불편해소를 위해 환불 처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는 에어컨, TV 등 공산품에 대해 구입 1개월 이내에 정상적인 사용상태에서 발생한 성능·기능상의 하자로 중요한 수리가 필요할 때 업체는 소비자의 교환 및 환불 요청에 응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스테이크집 2019-08-21 12:53:13    
고장나서 고객센터 전화해도, 기다리라고 하고, 연락도 없습니다.
매일 매일 전화해도 같은 대답뿐 방문 일정을 알려주지도 않고, 일정이 밀려 늦을 수 있다는 속터지는 대답 뿐이네요.
진짜 다시는 캐리어 에어컨 쓰지 않습니다.
222.***.***.251
profile photo
서서갈비 2019-08-19 10:56:37    
갈비집입니다. 기사가 약속도 안지키고 수리후 3일만에 같은증상 재고장납디다. 캐리어는 믿고 거르는게 답입니다.
112.***.***.85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