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구독 끊기 하늘의 별따기..과잉 방어 논란
상태바
잡지 구독 끊기 하늘의 별따기..과잉 방어 논란
계약 해지 요구에 주소지 멋대로 옮겨 계약 연장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13.07.03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학습지업체가 실적을 위해 구독자의 개인정보를 임의 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업체 측은 전산처리가 원활하지 않아 생긴 오해라고 해명했지만 소비자는 도움 요청에 뒷짐만 지고 있다 태도를 바꿨다며 기막혀했다.

3일 경북 영주시 휴천동에 사는 박 모(여.38세)씨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월 교원 지사를 통해 청소년잡지 ‘과학소년’을 1년 신청해 구독해오다 지난 6월 해지신청했다.

지사가 해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시간만 끌어 결국 교원 본사에 요청한 끝에 6월 21일 환불을 받았고 모든 게 끝난 줄 알았다는 박 씨.

하지만 혹시나 싶어 일주일 후 본사에 확인차 문의하자 여전히 잡지는 구독상태였고 배송지는 박 씨의 집이 아닌 교원 지역센터로 변경돼 있었다.

황당한 상황에 놀란 박 씨가 해지와 함께 개인정보 삭제를 요구하자 지사 담당자는 사과는 커녕 “30억 재산이 있는 것도 아니고 대단할 것 없는 정보인데 유난이다”라며 비아냥거렸다고.

본사에 상황을 설명했지만 해당 지역센터에 처리 요청하겠다는 형식적인 답변밖에 들을 수 없었다.

박 씨는 “잡지 구독 건수에 따라 수당이 나오는 데 중도 해지 시 수당에도 영향을 받게 되니 이런 변칙 영업을 하는 모양"이라며 "아무리 그렇다고 해지신청한 고객의 정보의 그대로 살려두고 멋대로 주소변경해 계약을 유지하다니 과연 대기업이 할 수 있는 일인지 의문"이라며 기막혀했다.

이에 대해 교원 관계자는 “해당 지사로부터 양일간 해지 처리 완료하겠다는 다짐을 받았다”며 “일이 지연된 것은 고의가 아닌 전산처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 씨는 “그동안 본사에 수차례 문의해 도움을 요청했을 때도 '지사와 해결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하더니...본사에서 나섰대도 어떻게 될지는 지켜볼 일"이라고 불신을 드러냈다.

 

[소비자가 만드는 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