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삼성·신한생명, 저축보험 사업비 많이 떼는 이유는?
상태바
동양·삼성·신한생명, 저축보험 사업비 많이 떼는 이유는?
  • 손강훈 기자 riverhoon@csnews.co.kr
  • 승인 2015.03.05 08: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보험 사업비를 높게 책정함으로써 가입자들이 받는 환급금을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하는 생명보험회사들이 사업비의 상당부분을 자기 몫으로 챙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10대 생보사 가운데 방카채널 저축보험 사업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동양생명(대표 구한서)과 삼성생명(대표 이성락), 신한생명(대표 이성락),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의 경우 보험관계비용 가운데 자신들이 직접 챙기는 계약관리비용이 전체 사업비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가입자가 중도해지를 하거나 만기를 모두 채운 뒤에 돌려 받는 환급금은 네 회사가 가장 적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5일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소장 최현숙)가 10대 생보사 가운데 시중은행(방카슈랑스 채널)을 통해 저축보험을 판매 중인 7개 생보사의 월 납입금 10만 원짜리 상품(10년 만기) 8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사업비율이 최저 7.93%에서 최고 10.479%로 집계됐다.


보험상품 운영비용 명목으로 떼는 사업비가 많을 수록 가입자들에게 돌아가는 돈은 적어지게 된다.



저축성보험의 사업비는 계약체결비용, 계약관리비용, 위험보험료로 구성된다.

계약체결비용은 판매채널에 대한 수수료 등으로 계약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이고, 위험보험료는 재해사망 시 피보험자에게 지급되는 보험금과 관련된 비용이다.

이 두 가지 비용은 판매채널인 은행과 가입 고객의 몫이라 할 수 있다.

이와 달리, 보험계약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계약관리비용은 생보사가 직접 챙기는 몫이다. 공교롭게도 사업비율이 높게 책정된 생보사일수록 계약관리비가 높게 설정돼 있다. 계약체결비율과 위험보험료율은 생보사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반면, 계약관리비율은 최대 2%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상품 별로 보면 동양생명의 ‘수호천사뉴플러스저축보험’의 계약관리비율이 6.65%로 가장 높았고 삼성생명 ‘삼성New에이스저축보험’ 6.10%, 신한생명 ‘VIP플러스저축보험Ⅳ’ 5.45%, 교보생명 ‘교보First저축보험Ⅲ’ 5.20%로 뒤를 이었다. 


네 회사는 사업비 가운데 절반 이상을 자신들이 챙기고 있는 셈이다.


이어 NH농협생명(대표 김용복) ‘기쁨가득NH저축보험1501’ 4.70%, 신한생명 ‘VIP웰스저축보험Ⅲ’ 4.25%, 미래에셋생명(대표 최현만) 4%의 순이었다.


한화생명(대표 김연배, 차남규)이 판매하는 ‘스마트V저축보험’은 계약관리비율이 3.97~3.98%로 가장 낮았다.


주목할 점은 계약관리비율 순위가 총 사업비 순위와 동일하다는 사실이다. 판매채널 몫인 계약채결비율은 그 차이가 0.2%포인트 내외이고 소비자 몫인 위험보험료율 차이는 0.002%포인트 정도로 미미한 상황에서 계약관리비율만 큰 차이를 보인 것이다.

사업비의 증가는 소비자가 중도나 만기 시 받는 환급금과 연관이 있다.

실제 중도환급금을 원금이상으로 보장 받으려면(공시이율 기준) 동양생명은 7년, 삼성생명, 신한생명(A), 교보생명, NH농협생명은 6년 동안 보험료를 꼬박 납부해야 했다.

상대적으로 계약관리비용이 낮은 신한생명(B), 미래에셋생명, 한화생명은 5년만에 원금이 보장됐다.

만기환급금의 경우도 동양생명, 삼성생명, 신한생명(A), 교보생명은 110%에 미치지 못했고 신한생명(B), 한화생명, 미래에셋생명은 111%대를 나타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손강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맨 2015-04-16 22:17:17
회사의 안정성이나 사업비 차감의 기간. 보장 혜택은 전혀 없이 너무 단순한 결론. 기자님 10년전에 사업비를 탓하며 가입하지 않았던 고객이 100만원씩 은행적금 이자와 저축보험 이자는 하늘과 땅차이라는걸 모르시네요...
그것 부터 비교해보시죠... 저금리 시대에 10년전, 아닌 5년전이라도 가입해둘껄 땅치고 있는 사람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