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산후조리원 감염사례 2년새 5.5배 증가"
상태바
"산후조리원 감염사례 2년새 5.5배 증가"
  • 윤주애 기자 tree@csnews.co.kr
  • 승인 2015.09.0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와 영아가 감염된 사례가 2년 사이 5.5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산후조리원 감염병 발생 인원 및 행정처분 현황'에 따르면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감염병 환자는 2013년 49명에서 지난해 88명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1월부터 6월까지 270명이 산후조리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2년 전에 비해 5.5배나 증가한 것이다.

감염병 중에서도 폐렴과 모세기관지염을 일으키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의 감염 사례가 급증했다. 2013년 3명에서 올해는 96명으로 32배 늘었다. 감기는 11명에서 57명으로 5.6배 증가했다.

구토, 발열, 설사를 초래하고 탈수증을 일으키는 로타바이러스 감염도 15명에서 41명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폐렴은 3명에서 19명으로 6배 이상 늘었다. 2013~2014년에는 없었던 백일해 환자는 올해 12명 발견됐다.

산후조리원이 인력·시설 기준을 위반했거나 감염병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행정처분을 받은 사례도 2011년 36건에서 지난해 87건으로 2.4배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벌써 77건을 기록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윤주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