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1분기 영업익 626억원…전년比 2%↓
상태바
대우건설 1분기 영업익 626억원…전년比 2%↓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6.04.2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은 올해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62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했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5천50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고 당기순손실 185억 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1분기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며 9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해외 부문에서 선방한 것이 매출 증가의 원인이라고 밝혔다. 카타르 고속도로, 모로코 발전소 등 해외 토목 및 발전 현장 매출 증대로 해외부문이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한 1조233억 원을 기록했다.

국내 매출도 주택, 건축 등 모든 사업부문의 고른 매출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성장한 1조5천270억 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 측은 “자체 분양사업 등으로 국내에서 양호한 수익성을 거뒀다”며 “동남아시아 건축현장 등이 올해 마무리 되면 안정적인 이익률을 회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건설공사 관련 공정위 과징금으로 인해 당기순손실 185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신규 수주는 2조1천90억 원으로 전년 동기(2조4천37억 원) 대비 12% 감소했다. 저유가 장기화로 해외시장이 축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선방했다는 평가다.

국내에서 청주 테크노폴리스 푸르지오, 범어 센트럴 푸르지오 등을 수주하며 1분기 목표를 초과달성했다. 해외에서 2천900억 원 규모 교량 사업을 수주하며 인도시장에 16년 만에 재진출 했으며 에티오피아에도 고속도로 사업을 수주하며 신규 진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란에서 다수의 프로젝트에 대한 협의 중에 있으며 올해 안으로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이라며 “20조 원대 규모의 사우디 주택사업도 하반기에 본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기대되어 전망이 밝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