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일자 변조한 수입쇠고기부산물 판매업체 적발
상태바
제조일자 변조한 수입쇠고기부산물 판매업체 적발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6.07.2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수입쇠고기부산물인 ‘냉동소위’의 제조일자를 변조한 업체 (주)덕우팜스를 적발하고 제품 21톤을 압류조치했다.

조사 결과 덕우팜스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7회에 걸쳐 시가 1억6천만 원 상당의 냉동소위 23톤의 제조일자를 변조했다. 이중 2톤을 식당 등에 판매하고 나머지를 경기도 소재 냉동보관창고에 임대보관하다 적발됐다.

160727ss.jpg
덕우팜스는 유통기한이 1개월 정도 남은 ‘냉동소위’ 제품 박스에서 원래 수출국 표시사항 스티커를 제거하고 유통기한을 4~9개월이 남은 스티커를 복사해 부착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또는 포토샵으로 제조일자를 바꿔 인쇄한 뒤 박스에 부착하기도 했다.

식약처는 부정‧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로 접수된 제보를 조사해 적발하게 됐다며 불법 행위를 목격할 경우 적극적으로 제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