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사온 과자에 동물 뼈 들어 있어...보상 받을 수 있을까?
상태바
일본서 사온 과자에 동물 뼈 들어 있어...보상 받을 수 있을까?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6.10.13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해외여행이 증가하면서 현지에서 직접 구입한 식품을 선물하는 경우도 함께 늘고 있다. 그러나 해외산 제품에서 이물, 곰팡이가 발견되더라도  보상을 받기는 어려워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시 관악구에 사는 최 모(여)씨는 지난 9월 말 초콜릿을 먹던 중 이물을 발견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딱딱한 이물이 씹혀 뱉어보니 동물의 이빨로 보이는 새끼 손톱 정도 크기의 하얀색 뼈가 나왔던 것이다.

161011.jpg
▲ 일본에서 직접 구입한 초콜릿에서 동물의 이빨로 보이는 이물이 발견돼 소비자가 경악했다.
하지만 제품 어디를 찾아봐도 항의할 수 있는 제조사 연락처를 찾기 어려웠다. 이는 얼마 전 일본 여행을 다녀온 친구가 직접 현지에서 사다준 제품이었기 때문.

최 씨는 “사람이 먹는 음식에서 짐승 이빨이 나오다니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고 생각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만약 삼켰거나 단순 이물이 아니라 탈이라도 났더라면 어땠을지 생각하기도 싫다”고 말했다.

국내 제품이나 정식 수입된 제품에는 ‘식품위생법에 의한 한글표시사항’을 표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여기엔 한글제품명, 제조사, 수입사, 유통기한, 원료, 용량뿐 아니라 문제가 생겼을 경우 반품이나 교환을 받을 수 있는 방법, 부정‧불량식품에 대한 신고 전화번호 등이 표기돼 있다.
56.jpg
▲ 정식 수입된 식품에는 한글로 영양성분은 물론 수입업체명과 연락처 등이 표시되어 있다.

하지만 외국에서 직접 구입했거나 소규모로 ‘해외직구’를 한 경우에는 문제식품이라도 보상을 받기 어렵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불법식품 유통차단 시스템 등을 통해 관리‧감독을 하고 있지만 개개인이 들여오는 모든 제품을 검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자가 해외 현지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직접 구입하는 식품은 품질 보증이 안 될 수도 있고 부작용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