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건설용 철강재 24종 KS 기준 강화
상태바
국표원, 건설용 철강재 24종 KS 기준 강화
  •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 승인 2016.12.0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술표준원이 내년 1월 1일부터 건설용 철강재 24종의 한국산업표준(KS) 기준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미국, 유럽 등 국제표준 기준으로 철강재 표준을 상향해 국내 기업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함이다.

‘일반 구조용 압연 강재’ 등 23종은 항복강도(변형이 생기기 전까지 버틸 수 있는 최대 저항력) 기준을 유럽 표준(EN) 수준 이상으로 강화한다.

‘용접 구조용 압연 강재’ 관련 부분에는 저온 충격시험 항목을 추가해 영하 40도에서도 보증되는 고품질 제품 생산을 유도한다.

또 강종 기호 기준을 기존 인장강도에서 항복강도로 바꿔 사용자가 설계 등에 더욱 쉽게 제품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국표원은 “국제표준 수준으로 기준이 상향되기 때문에 KS의 신인도가 높아져 수출도 촉진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