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BMW, 시트로엥 27개 차종 2만9천926대 리콜
상태바
르노삼성, BMW, 시트로엥 27개 차종 2만9천926대 리콜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7.07.0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6일 르노삼성, BMW, 시트로엥 등 3개 업체의 27개 차종 2만9천926대가 자발적 시정조치된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4년 5월 8일부터 올해 5월 11일까지 생산된 르노삼성의 SM3(가솔린) 2만7천743대는 엔진을 전자적으로 제어하는 장치(ECM)에 장착된 소프트웨어의 연료혼합비율설정이 잘못돼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해당 모델은 이달 10일부터 르노삼성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BMW X1 xDrive18D 등 16개 차종 1천402대의 4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먼저 MINI 쿠퍼 D 5도어 등 10개 차종 720대에서는 운전석 안전띠 비상잠금 리트랙터 내부의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음이 발견됐다.

이로 인해 안전띠가 잠기지 않거나 잠금시점이 늦어져 운전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됐는데, 이는 자동차안전기준 제103조 제1항(좌석안전띠 성능기준) 위반이다. 이에 국토부는 자동차관리법 제74조에 따라 해당 업체에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또한 BMW X1 xDrive18d 등 2개 차종 556대에는 조수석 에어백 커버에 절개선이 없이 제작됐다. 이로써 사고시 에어백 커버가 벗겨지지 않아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밖에도 BMW M760Li xDrive 차종 90대는 엔진오일 냉각기(좌측)에 연결돼있는 호스가 정확하게 체결되지 않아 엔진오일이 누유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로 인해 엔진오일 냉각기 밑에 위치한 브레이크에 엔진오일이 흐를 경우 제동력이 저하될 수 있음이 확인됐다.

BMW 740Li xDrive 등 3개 차종 36대는 브레이크 페달 연결 부품(브레이크 페달 볼 헤드)이 제대로 체결되지 않았다. 이로써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았을 때도 브레이크 페달을 밟은 것으로 차량이 인식해 제동등이 오작동해 후방추돌 사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밖에도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해 판매한 시트로엥 DS3 1.6 e-HDi 등 10개 차종 781대에서는 사고 시 에어백(다카타社)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